UPDATED. 2021-03-07 11:51 (일)
온누리상품권, 전통시장 활기 불어 넣다!
온누리상품권, 전통시장 활기 불어 넣다!
  • 김정배 기자
  • 승인 2015.09.11 0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김정배기자]대구시는 추석 명절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 기간을 맞아 전반적인 소비부진에 따른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기업, 기관단체, 공사공단, 시민단체 등 26백여 곳에 온누리상품권 구매협조 공문을 발송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주재하는 판매촉진행사를 비롯해 지역의 각계각층 인사를 초청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온누리상품권 판매를 위한 다양한 판촉행사 및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기업 임직원, 아파트부녀회 등 실수요자의 상품권 구매 향상을 위한 전담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시와 구.군을 비롯한 모든 공공기관에서는 부서별로 날짜를 정해 전통시장에서 제수용품, 추석선물을 구매토록하며, 각종 시상금, 회의 참석수당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게 하는 등 온누리상품권 이용활성화를 적극 추진한다.

온누리상품권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구 시장경영진흥원)에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2009년 발행을 시작한 후 올해 8월말까지 지역에서만 967억 원이 판매되는 등 전통시장 매출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올해 들어 메르스 사태로 인한 정부의 소비 진작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6월부터 온누리상품권을 10% 할인판매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구매동참에 힘입어 올해 8월말 기준으로 전년 대비 43억 원 증가된 291억 원이 판매돼 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대구시 서경현 경제정책과장은 최근 물가조사 결과 전통시장은 대형마트보다 20%이상 가격이 저렴하고, 온누리상품권 현금구매 시 10% 할인혜택도 받는 일석이조의 경제적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올해 추석에는 반드시 전통시장에서 제수용품이나, 추석선물을 구매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97()부터 26()까지 20일 간을 추석맞이 온누리상품권 판매촉진 기간으로 정하고, 유관기관, 경제단체, 기업, 시민 등을 대상으로 서한문 발송, 판촉행사, 현장홍보, 간담회 등의 본격적인 판매촉진행사에 돌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