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45 (금)
한국납세자연맹,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 무료 제공
한국납세자연맹,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 무료 제공
  • 조규상 기자
  • 승인 2016.01.1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조규상 기자]19일 국세청의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의 일환인 ‘맞벌이부부 절세서비스’ 개통을 앞두고 맞벌이부부 세테크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납세자연맹이 맞벌이 부부의 세 부담을 줄여주는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를 한 발 앞서 선보였다.

납세자연맹은 “맞벌이 부부 세테크의 핵심은 부부합계 납부 세금을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소득공제나 세액공제를 무조건 연봉이 높은 쪽으로 몰면 안 되고, 부부의 연봉수준, 부양가족 수, 의료비 등 세액공제의 크기에 따라 적절히 나누어야 한다”고 밝혔다.

연봉에 따라 세액공제 한도가 달라지므로, 가령 부양가족 중에 의료비를 많이 지출했다면 연봉이 낮은 배우자가 해당 부양가족에 대한 기본공제를 받아야 의료비 공제 혜택이 크다. 연봉의 3% 초과분부터 16.5%(지방소득세 포함) 세액공제를 받기 때문에, 연봉이 낮을수록 공제대상 금액도 커지기 때문이다.

특히 ▲3자녀부터 1명당 30만원 추가 자녀세액공제 확대 ▲6세 이하 2자녀일 경우 2자녀부터 1명당 15만원 추가 공제 ▲출산공제 30만원 신설 등 작년 5월 연말정산 보완입법에 따라 세테크 변수가 더 많아지고 복잡해져 ‘맞벌이 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가 훨씬 요긴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납세자연맹의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는 맞벌이 부부가 자녀나 (시)부모님, 형제·자매 등에 대한 부양가족공제를 남편 혹은 아내 쪽으로 받게 될 다양한 경우의 수를 시뮬레이션, 부부 합산 근로소득세가 최소화 되도록 최적 값을 찾아준다.

맞벌이 부부가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를 이용해 무려 123만 여원을 절세한 실제 사례가 있다.

연봉 5000만원인 남편 A씨는 작년까지는 아버지와 어머니에 대해 부양가족공제를 받고, 연봉 5200만원인 아내가 장모님을 부양가족공제 받았다. 올해는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를 이용해 미리 시뮬레이션을 해본 결과 남편 A씨가 장모님을, 아내는 시아버지와 시어머니를 부양가족공제 대상으로 신청했다. 그 결과 부부합산 납부할 세금이 267만원에서 144만원으로 123만원이 줄어들었다.

납세자연맹은 “국세청의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의 일환인 맞벌이 절세 안내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부부 각각이 공인인증서 로그인을 통해 각각 정보를 입력해야하고, 배우자 정보동의 절차 등 까다로운 절차 때문에 사용에 애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국세청 계산기와 연맹 계산기를 비교해 보라”고 조언했다.

김선택 납세자연맹 회장은 “많은 항목의 공제 방식이 소득공제에서 세액공제로 전환한 데다 보완입법으로 세법이 너무 복잡해져, 맞벌이 부부들이 세테크 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연맹의 ‘맞벌이부부 연말정산 절세계산기’는 세법을 잘 모르는 직장인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모든 맞벌이 부부들은 A씨 부부처럼, 바쁜 와중에도 시간을 투자해 법이 정한 정당한 세금만 낼 권리(절세권)를 행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