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13:49 (월)
경북도, 추석 중소기업 운전자금 3,200억원 풀어
경북도, 추석 중소기업 운전자금 3,200억원 풀어
  • 신진범 기자
  • 승인 2016.08.08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당 3억원(우대기업 5억원) 이내 융자지원, 대출이자의 3~5% 보전
[시사브리핑 신진범 기자]경상북도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추석 대비 중소기업 운전자금 3,200억원 지원한다.

2016년에는 총 8,004억원의 운전자금을 지원할 계획으로 현재까지 4,500억원을 이미 지원했으며, 이번 추석자금을 포함해 연말까지 3,500억원을 추가 지원,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지역경기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운전자금은 기업의 단기적인 자금난 해소를 위한 경영안정 자금 으로 기업 대출금리의 일부를 지자체가 보전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경북도내에 소재한 중소기업체로서 제조․건설․운수․무역․관광숙박․자동차정비업․엔지니어링사업 등을 영위하는 업체이다.

융자한도는 매출규모에 따라 업체당 3억원 이내이며,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여성․장애인기업, 신청시점으로 부터 최근 2년 이내에 타 시도에서 도내로 이전한 기업 등 경북도가 지정한 우대업체는 매출액에 관계없이 5억원까지 융자지원 한다.

융자조건은 1년 거치 약정상환으로 시중 금융기관 대출이자의 3%에서 5%를 1년간 경상북도와 시․군이 보전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신청접수기간은 8월 8일부터 8월 26일까지 해당 시․군 중소기업 지원 부서에서 접수하며, 지원대상 기업은 경상북도경제진흥원의 융자추천을 통해 추석 전까지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융자 희망기업은 시․군별 접수일을 반드시 확인 후 신청마감 전에 접수하여야 한다.

한편, 경상북도는 중소기업 창업 및 경쟁력강화자금 대출금리를 올해 7월 1일부터 연 2.7%에서 2.4%로 0.3%p 인하하여 지원하고 있다

창업 및 쟁력강화자금은 창업이나 사업장의 증․개축, 기계설비 구입 등 시설증축 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8년간(3년거치 5년 분할상환) 저리로 융자지원하여 기업의 창업과 투자를 촉진하여 주는 자금이다.

장상길 경상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 맞춤형 자금을 지원하여 기업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기업의 창업ㆍ성장 촉진을 통한 고용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