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1:51 (수)
경북 인구, 일년 새 6천여명 증가
경북 인구, 일년 새 6천여명 증가
  • 신진범 기자
  • 승인 2016.08.09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도청신도시 등 경북도 핵심개발사업이 인구증가 견인
[시사브리핑 신진범 기자]경상북도가 2016년 6월 말 기준 주민등록총인구가 2,752,515명으로 지난 1년 사이 6천여명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내국인 2,702,385명, 외국인 50,13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16명(0.23%) 증가했으며, 세대수 1,176,023세대로 전년 동기 대비 15,873세대(1.37%)가 증가했다.

인구증가 주요 요인으로는 김천시의 혁신도시 개발, 경북도청 이전과 신도시 개발 및 경산시의 산업단지조성을 통한 고용창출 등 권역별 핵심개발사업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지고 가시화되면서 인구증가를 직접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구체적으로 보면, 혁신도시 김천시 4,675명(3.37%), 경북도청 신도시 예천군 746명(1.64%), 경산시 3,000명(1.14%) 등 10개 시군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내국인의 인구구조는 연령별로 유년인구(0~14세)는 12.46%이며 경제활동인구(15~64세)는 69.57%, 노인인구(65세이상)는 17.9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경제활동인구는 1,879,999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68명이 증가하였으며, 시군별로 구미시(76.01%), 포항시(73.59%), 경산시(72.84%) 순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노인인구는 485,503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631명이 증가했으며, 시군별로 의성군(36.35%), 군위군(35.66%), 영양군(32.95%) 순으로 군지역의 고령화율이 높아 내국인의 고령화 비율은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등록외국인은 50,130명으로 외국인 인구가 많은 곳은 경주시 9,299명, 경산시 7,940명, 구미시 5,609명이며, 국적별로는 베트남 24.54%, 중국 13.12%, 한국계중국인 10.02% 등 아시아계가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경상북도 안병윤 도 기획조정실장은 “경북도의 인구 증가는 그간 지속적인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 시군별로 차별화된 균형발전정책이 실효를 거두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앞으로도 권역별 특화된 개발사업과 적극적인 투자유치․일자리 창출 정책으로 인구가 늘어나는 살기좋은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