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5:53 (금)
서울 시내 신규면세점 선정이 예정대로 추진될 것으로 보임
서울 시내 신규면세점 선정이 예정대로 추진될 것으로 보임
  • 이흥섭 기자
  • 승인 2016.12.0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이흥섭 기자/찌라시 뉴스]“면세점 심사 예정대로 추진할 듯”. -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연기된다 무산된다’ 말이 많았던 서울 시내 신규면세점 선정이 예정대로 추진될 것으로 보임. 일단 관세청을 관할하는 기획재정부가 “여러가지 불확실성이 있지만 미루면 또 문제가 생긴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음.

-관세청 역시 1일 보도자료를 내고 “연기나 취소하면 경제적 피해가 발생한다. 일단 계획대로 선정하고, 문제가 생겼을 경우 추후에 취소할 수 있다”는 입장을 냄. 면세점 사업자 선정에 앞서 관세청은 입찰 기업들의 프레젠테이션을 먼저 실시하는데, 해당 업체들은 2일까지 프레젠테이션 일정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힘.

-당초 10일이나 17일에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었음. 통상 통보 이후 일주일 뒤에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던 점을 감안할 때 17일(토)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는 보고 있음.

-관세청은 지난해도 심사일을 토요일로 잡았음. 오전에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 후 빠르면 그날 오후 바로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

경제인 신년인사회 취소 가능성

-역사가 60년이 넘은 경제인 신년인사회가 최순실 국정농단 후폭풍으로 내년 취소될 수도 있다는 얘기가 단체들 내부에서 돌고 있다고 함. 신년인사회는 1984년 아웅산 테러사건 여파로 전두환 대통령이 불참한 사례와 2007년 노무현 대통령 때 1회 불참한 사례를 제외하곤 매년 대통령이 직접 참석했다고.

-그러나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미래가 매우 불투명해짐에 따라 2017년초에는 대통령의 참석이 어려울 수 있는 상황임. 이에 더해 10대 그룹 총수일가의 국회 청문회 참석일정 등도 겹칠 수 있다는 분석. 특히 전경련의 경우 국정농단 사태 이후 존폐기로에 놓인 상황이기도 함. 앞으로 정경유착에 대한 비판 여론이 더욱 거세질 것도 우려되는 상황.

-이에 따라 가뜩이나 내년 대내외 경제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 경제인 신년인사회까지 파행을 맞을 경우 연초부터 경제계에는 암울한 분위기가 이어질 전망임.

서울시 "서울의료원 부지 안급해"

-올해 주택거래가 급증해 관련 세수가 많이 들어온 영향으로 서울시가 서울의료원 등 대형 부지 매각에 마음이 급하지 않은 상황. 부족한 세수를 채우지 않아도 되기 때문.

-강남구는 최근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 고시 등재를 거부했는데, 이유가 부지 매각을 늦추기 위해서인 것도 있음. 등재가 안 되면 부지 매각도 미뤄질 수밖에 없음.

-서울시는 세수가 여유가 있는 만큼 강남구의 딴죽에도 여유가 있다는 입장. 동시에 주택거래 호황이 아니었다면 강남구의 딴죽에 그대로 걸릴 수 있는 상황이었어서 주택거래 호황이 다행이라는 분위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