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45 (금)
20일, 전국 예선업 종사자 가스공사 본사 앞 대규모 집회 개최
20일, 전국 예선업 종사자 가스공사 본사 앞 대규모 집회 개최
  • 편집국
  • 승인 2017.02.2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평택, 여수, 울산, 부산 등 전국 예선업 종사자 200여명 참여
가스공사 갑질 행위, 예선업계 총파업으로 물류대란 현실화 되나...
한국예선업협동조합은 2017년 2월 20일(월) 오후1시 한국가스공사 대구 본사 앞에서 전국에서 예선업 종사자가 참여한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사진1 _ 경찰들이 한국가스공사를 둘러싼 가운데 한국가스공사 본사 앞 집회에서 전국 예선업 종사자들이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인천, 평택, 여수, 울산, 부산 등의 지역에서 예선업 종사자 200여명이 참석하여 경찰과 대치한 가운데 ‘한국가스공사의 평택/인천 LNG기지 예선업체를 선정하는 입찰 중단’을 촉구하였다.

이번 집회를 주관한 한국가스해운노동조합 양준용 위원장은 삭발식을 진행하였으며, 항만예인선 연합노동조합 김진호 위원장과 함께 한국가스공사에 항의서한을 전달하였다.

▲ 사진2 _ 삭발중인 한국가스해운노동조합 양준용 위원장

이날 집회에 참가자들은 "7500만원 상당의 예선 사용료를 국적선에 대해 10만원만 받고, 외국적선에 대해 1억을 받아 손해를 상쇄시키라는 것이 말이 되느냐", "국적선과 외국적선의 예선 사용료 차별로 인한 무역 분쟁과 보복에 대한 책임을 우리에게 떠밀지 마라", "현행 선박입출항법을 위반하는 한국가스공사의 갑질 행위에 예선업계 시장 질서가 파괴된다" 라며 한국가스공사를 향해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2016년 12월 한국가스공사가 ‘평택/인천 LNG 기지 예선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전국 단위의 입찰을 진행하면서 예선업계가 크게 반발하면서 갈등이 심화되기 시작하였다.

지난 2월 10일 한국가스공사와 예선업계, 국적LNG선운영위원회에 소속된 6개의 선사(△현대LNG해운 △현대상선 △SK해운 △팬오션 △대한해운 △H-Line해운)는 회의를 열고 해결방안을 논의에 나서며 갈등이 해소되는 듯 했으나 협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파악되었다.

▲ 사진3 _ 항의서한을 전달하려는 항만예인선 연합노동조합 김진호 위원장과 한국가스해운노동조합 양준용 위원장이 한국가스공사 진입을 막는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항만예인선 연합노동조합(김진호 위원장)은 지난 1월 25일 인천역무선 부두를 시작으로 그 이후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 앞에서 ‘한국가스공사 갑질 규탄 및 선원 생존권 보장’을 위한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가스공사가 전국 예선 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평택/인천 LNG예선업체 선정’을 강행할 경우 항만예인선 연합노동조합은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한국예선업협동조합(김일동 이사장)은 이사회를 통해 LNG 6개 선사에 대해 전국적으로 예선 배정을 중단을 논의하며 강경대응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한국가스공사는 입찰을 강행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갈등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 사진4 _ 항만예인선 연합노동조합 김진호 위원장과 한국가스해운노동조합 양준용 위원장이 경찰과 대치 끝에 한국가스공사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항만예인선 연합노동조합 김진호 위원장은“인천 LNG기지는 환경오염과 안전 등의 우려가 있는 혐오‧기피 시설이지만 공익적인 목적의 시설이기에 인천 지역주민들이 재산 및 환경 등에 대한 피해를 감수와 희생해왔다.”며 “이러한 위험시설을 인천에 두고 여지껏 인천에서의 작업경험이 전무한 타지역의 업체를 선정한다면 이는 인천 선원과 그의 가족의 생존뿐만 아니라 인천주민들의 생존까지 위협하는 행위”라고 호소했다.

예선업계에서 예선 배정을 중단할 경우 수출입선박의 입출항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되어 사상 초유의 물류대란이라는 사태가 발생할 것이라는 해운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예선이란 항만에 입출항하는 선박에 대해 부두시설까지 끌어당기거나 밀어서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업무를 하는 선박으로 현행 선박의 입항 및 출항에 관한 법률에 따라 등록된 항만에서만 예선업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