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5:36 (금)
군포시, 2017년도 '부채 0원'도시로 거듭나
군포시, 2017년도 '부채 0원'도시로 거듭나
  • 조규상 기자
  • 승인 2017.03.0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자 부담 줄어 재정운영 여유, 복지정책 강화
[시사브리핑 조규상 기자]군포시가 3월 2일 자로 ‘부채 0원 도시’가 됐다.  시는 ‘우리은행~의왕시계 도로 개설 공사’ 시행에 필요한 재원 마련 과정에서 발생한 부채 중 원금 잔액 100억원과 이자를 모두 상환함으로써 부채가 단 1원도 없는 재정 건전 도시가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군포는 부채에 의한 이자 상환 부담이 사라졌고, 그만큼 재정운영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에 의하면 ‘우리은행~의왕시계 도로 개설 공사’로 인한 부채는 2004년 처음 발생해 2011년까지 총 550억원에 달했다. 이와 관련 군포시민 28만여명은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1인당 연평균 3천원 정도의 이자를 부담하는 상황이었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도시 발전과 시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 발생한 부채지만, 최대한 빨리 해결하려 매년 꾸준히 상환해 이번에 ‘부채 0원’ 도시를 만들었다”며 “앞으로 재정 운용 효율성을 더욱 높여 복지를 강화, 삶의 질을 계속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본예산을 2016년도보다 감액 편성했지만 복지 서비스 분야나 취약계층 취업 지원,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사업 분야 예산을 축소하지 않고 오히려 증액한 바 있다.

성과 분석으로 행사・축제의 내실화를 꾀해 예산을 절감하고, 각종 기금 관리 전문성을 높이는 등으로 예산 집행 투명성과 실효성을 높였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이런 노력은 행정자치부도 인정해 시는 작년 12월 전국 74개 시(市) 가운데 재정운영이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와 함께 행자부 장관 표창과 3억원의 교부세를 인센티브로 받는 쾌거를 거두기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