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4 목 16:11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6월 민주항쟁’을 영화화 한 장준환 감독의 '1987' 촬영중
2017년 06월 13일 (화) 01:07:33 구연미 기자 idaho-r@daum.net

[시사브리핑 구연미 기자]

하정우, 김윤석, 강동원, 설경구, 유해진, 김태리,여진구 등의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장준환 감독의 영화 '1987(가제)'이 4월 20일 크랭크인해서 뜨겁게 촬영중이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분수령이었던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영화의 연출을 맡은 장준환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영화 <1987>(가제)는 1987년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장편 영화로 ‘6월 민주항쟁’을 본격적으로 다룬 작품은 <1987>이 처음이다.

지난 4월 20일 크랭크인 후 한창 <1987> 촬영에 바쁜 날을 보내고 있는 장준환 감독은 “6월 민주항쟁소재의 영화를 찍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이 역사가 우리에게 굉장히 자랑스러운 역사이기 때문”이라며 “많은 나라들이 수 백년에 걸쳐 이뤄낸 민주주의 역사를 우린 불과 수 십년만에 이뤄냈는데, 이 이야기를 더 깊이 들여다 보고 싶었다”고 연출 배경을 밝혔다.

이어서 장 감독은 “우리에게 6월 민주항쟁은 무엇이었는지, 민주주의란 무엇인지, 우리는 어떤 가치를 가지고 살아야 하는 지를 영화로 담아 내고 싶었다”며 “자라나는 저희 딸을 비롯한 많은 아이들에게 민주주의가 어떻게 지켜져 왔는 지 공유하고 싶다. 그래야만 좀 더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영화화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1987>(가제)을 위해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이 의기투합 했다.

먼저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이 벌어진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끄는 공안경찰 박처장 역할은 김윤석이, 그에게 충성을 다하는 조반장 역할은 박희순이 맡는다. 부당하게 진행되는 사건 처리 과정을 의심하기 시작한 부장검사 역할은 하정우가,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기자 역할에 이희준이 캐스팅 됐다. 민주화 운동의 핵심 인물이자 재야인사 역할엔 설경구, 그들을 도와주는 교도관 역할은 유해진이 함께 한다.

민주화 운동에 휘말리게 되는 대학생들 역할로는 강동원, 김태리가 캐스팅 되었으며 故박종철 역할에 여진구가 출연한다. 장준환 감독이 선사하는 1987년 가장 뜨거운 여름 속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1987>(가제)은 지난 4월 20일 크랭크인 해 6월 항쟁의 뜨거운 과거를 재현해 내고 있다.


구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