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3 금 11:22
> 뉴스 > 전체기사 > 정치
     
야당은 '협치파괴'주장하기 전에 스스로를 되돌아 보아야 한다
협치는 대통령에게만 요구되는 것이 아니라 야당이 협력할때 가능
2017년 06월 14일 (수) 13:43:02 안태식 기자 blueav@hanmail.net
[시사브리핑 안태식 기자]문재인 정부 출범 한달이 막 지나가고 있고, 한미 정상회담도 보름 앞으로 다가왔지만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출범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반대로 국정운영이 난관에 봉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낙연 총리를 첫 책임 총리로 지명했으나 이 총리와 관련된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어렵사리 본회의를 통과 했지만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후속 국무위원 후보들에 또한 인사 청문 보고서 채택에 난항을 겪으면서 국정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강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강경한 입장과는 달리 전직 외교부 장관 출신 인사들은 강 후보자에 대해 적임자라는 뜻을 밝힌데 이어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강 후보자 임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강 후보자와 관련해 청문회에서 제기된 의혹 중, 후보자 본인과 직접 관련된 부분은, 장녀의 국내적응을 위한 학교선택과정에서 발생한 위장전입에 대해 강 후보자는 본인의 소명과 사과도 있었고, 증여세 및 장녀회사 문제는 충분히 해명됐지만 야당은 여전히 반대 입장을 거두지 않고 있다.

강 후보자는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UN 인권고등판무관사무소 시절, 콜롬비아 정부의 철수 명령에 맞서 부통령과 담판을 통해 해결 했고, UN 인도지원조정실 사무차장보 재직 시, 유엔 역사상 최초로 173개국이 참가한 세계인도지원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국제사회에서도 능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은 강 후보자의 자질을 문제 삼아 스스로 후보직을 사퇴할 것을 종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강 후보자 등 일부 국무위원 후보자를 볼모로 잡아 오늘 잡혀 있는 김부겸, 도종환, 김영춘 등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인사 청문회 까지 파행으로 몰고 가고 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을 강행 한 것을 문제 삼아 ‘협치’를 파괴한 것으로 규정하며 청와대를 압박하고 있는 형국이다.

그러나 야당의 문재인 정부 발목 잡기에 대해 “해도 너무한다”는 비난이 강하게 일고 있다. 국민들조차 야당의 이 같은 행태를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것은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인수위조차 꾸리지 못하고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발목을 잡을 자격이 있느냐는 것이 대다수 국민들의 주장이다.

그리고 야당이 협치를 파괴했다며 국회를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몰고 가기 이전에 야당 스스로 협치를 위해 대통령과 집권여당을 설득하고 대화와 타협하는 자세를 견지해야한다.

안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편집인 : 이흥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