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8 금 12:05
> 뉴스 > 전체기사 > 사회
     
법(法)정에 선 우병우 前 수석, 모든 잘못 '언론 탓'으로 돌려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 책임선에 있던 그의 입에서 언론을 탓하다
2017년 06월 16일 (금) 16:25:19 이흥섭 기자 leesup@nanews.co.kr
   
우병우 전 수석이 국조특위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국회에 들어서고 있는 모습
[시사브리핑 이흥섭 기자]박근혜 정권 마지막 까지 민정수석을 지낸 우병우 전 수석이 오늘 처음 열린 재판에서 언론을 정조준 했다.

우 전 수석은 사실상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을 이 지경으로 만든 핵심으로 언론을 향한 그의 재판정에서의 발언은 여전히 자신이 무엇을 잘 못했는지 모르고 피해자라는 인식이 박혀 있는 듯 해 보인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 심리로 열린 자신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강요 등 혐의 1차 공판에서 "국민의 직접 선거로 선출된 대통령을 보좌하는 게 공직자로서 최고 영예이고 개인적 형편을 불문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참된 자세라고 생각해 김기춘 전 비서실장 제의를 기꺼이 받아들인 것"이라며 청와대 근무 경위 등에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언론에 대해 “제 인생은 잘못된 언론보도 한 줄로 한순간 온 국민의 지탄을 받아 마땅한 대상으로 전락했다"며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

그는 이어 박근혜 탄핵에 대해서도 "제가 모신 대통령이 탄핵되는 비극적 사태가 발생한 데 왜 미리 살피고 예방하지 못했느냐고 국민들이 준엄한 질책을 한 것이라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편집인 : 이흥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