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4 목 16:11
> 뉴스 > 전체기사 > 정치
     
[여론조사]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72.5%, 국민의당 지지율 5.1% 바닥
국민의당 지지율 정의당에도 1.6%뒤진 5.1%로 사실상 존재감 없어
2017년 08월 07일 (월) 10:36:14 임대호 기자 sdh60906@daum.net
[시사브리핑 임대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사드 추가배치 발표와 강력한 8.2 부동산대책 발표로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8.27전대를 앞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 지지율은 5.1%로 원내정당 중 최하위를 기록하며 반등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지지율 변화는 C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것으로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는 긍정평가 72.5%(▼1.5%p)를 보였으며,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50.4%(▼2.6%p), 한국당 16.0%(▲1.6%p), 바른당 7.3%(▲1.2%p),정의당 6.7%(▲0.2%p),국민당 5.1%(▼0.3%p)

리얼미터 2017년 8월 1주차 주간집계(CBS 의뢰, 무선 80 : 유선 20, 총 2,535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3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잔여 사드 임시 추가 배치’를 둘러싼 정책혼선과 대통령 여름휴가의 적시성 논란이 이어진 주초 큰 폭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8·2 부동산대책’ 발표로 주중부터 반등하면서, 주간집계는 지난주 대비 1.5%p 하락한 72.5%(부정평가 20.9%)를 기록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60대 이상(민 26.9%, 한 32.8%)에서 한국당에 밀려 2위로 내려앉는 등 50.6%(▼2.0%p)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부대응을 둘러싼 논란 확산의 반사이익으로 16.5%(▲1.1%p)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1948년 건국절 논란, 그리고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와 인적 청산 문제 등의 논란을 불러일으킨 당 혁신선언문 발표 이후에는 3일 연속 하락했고,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대규모 민간인 댓글조직 운영’ 보도가 확산되었던 4일(금) 일간집계에서는 14.3%까지 하락했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에 따른 지지층 결집효과로 6.9%(▲2.0%p)로 상승, 지난 5주 동안 머물렀던 최하위 자리에서 벗어나 오차범위 내의 3위로 두 계단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19대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에게 투표한 유권자들의 국민의당 지지율이 7월 4주차 주간집계에서는 23.7%였으나, 안 전 대표의 당대표 출마 관련 보도가 점증했던 1일(화)과 3일(목) 일간집계에서는 각각 31.3%, 39.9%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정당은 진보층과 20대에서 이탈했으나, 보수층과 3040세대에서 결집하며 5.8%(▼0.1%p)로 횡보했고, 정의당은 5.7%p(▼0.7%p)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오차범위 내이지만 5위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 4일(금)에 실시한 8·2 부동산대책의 투기근절 효과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에서, ‘투기세력을 막을 정도로 효과가 있을 것이다’는 긍정적 인식이 49.6%로, ‘투기세력을 막을 정도까지 효과는 없을 것이다’는 부정적 인식(30.3%)보다 19.3%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7년 7월 31일(월)부터 8월 4일(금)까지 5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5,753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35명이 응답을 완료, 4.5%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9%), 무선(71%)·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로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임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