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8 금 12:05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그 사람, 노무현’, '봉하음악회'오는 26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개최
가수 안치환과 자유·조PD·데이브레이크·신현희와 김루트 등 출연
2017년 08월 09일 (수) 14:23:52 조규상 기자 kingkyusang@naver.com
   
[시사브리핑 조규상 기자]노무현재단은 오는 26일, ‘그 사람, 노무현’이라는 주제의 ‘봉하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노무현재단의 이번 음악회는 8회째로 가수 안치환과 자유·조PD·데이브레이크·신현희와 김루트 등 익숙한 음악인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며, 노무현 대통령이 부른 ‘허공’을 최초로 공개하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의원과 안희정 충남지사, 김미화씨 등도 출연한다.

‘그 사람, 노무현’을 기억하는 봉하음악회는 26일(토) 오후 6시 30분부터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 옆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린다. 노무현 대통령 탄생 71주년과 봉하 친환경 생태농업 10년을 맞아 깨어있는 시민이 축하와 격려를 나누는 자리이기도 하다.

배우 윤희석과 김빈 더불어민주당 디지털대변인의 사회로 진행될 음악회에는 안치환과 자유, 조PD, 데이브레이크, 신현희와 김루트를 비롯해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 김형석, 노무현밴드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음악회 주제이기도 한 ‘그 사람, 노무현’을 이야기하는 자리에는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방송인 김미화가 함께한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부른 ‘허공’과 ‘부산갈매기’도 이번 봉하음악회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가수 조용필의 노래 ‘허공’은 평소 노 대통령이 즐겨 부르던 곡으로, 육성 공개는 최초다.

마을 곳곳 부대행사도 풍성하다. 음악회에 앞서 낮 12시부터 마을주민들이 운영하는 ‘봉하장터’와 농업회사법인 ㈜봉하마을이 준비한 ‘방앗간 주막 쉼터’에서 다양한 친환경 먹거리를 즐길 수 있으며, 다큐멘터리 영화 ‘무현, 두 도시 이야기’ 감독판이 오후 3시 30분부터 바이오센터 2층에서 상영된다. 오후 4시부터는 ‘바보 농부 바보 노무현’의 김정호 대표, ‘오래된 생각’의 윤태영 노무현재단 이사, ‘바보 노공화’의 박운음 작가 등이 함께하는 저자 사인회가 쉼터 앞마당에서 열린다. 음악회 생중계와 대통령 관련 영상 상영, 소원 풍등 띄우기 등도 방앗간 마당에서 늦은 밤까지 이어진다.

행사 당일에 한해 본산공단에서 봉하마을 간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단, 밤 9시부터 10시 20분까지 야간에는 노약자와 임산부 등 교통약자만 이용 가능하다. 대통령묘역과 추모의집은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한편, 봉하음악회는 2010년 ‘작은 음악회’로 시작해 해마다 노무현 대통령 양력 생일인 9월 1일에 즈음해 개최했으며 올해로 8회째를 맞는다.

조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편집인 : 이흥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