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0 월 18:38
> 뉴스 > 전체기사 > 정치
     
[여론조사]민주당 51.9%로 선두 유지 속 국민의당 지지율 5.0%로 정의당에도 밀려
김무성 등 9명 집단 탈당한 바른정당 지지율은 4.9%로 최하위
2017년 11월 13일 (월) 13:22:28 임대호 기자 sdh60906@daum.net
[시사브리핑 임대호 기자]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최근 정치권의 이합집산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 11월 10일~ 11일에 걸쳐 전국 유권자 10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당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51.9%를 기록해 1위 자리를 굳건히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라지역에서는 66.2%를 기록해 국민의당(10.6%)에 압도적으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유한국당이 지난달보다 소폭 하락한 10.8%를 기록해 2순위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정의당이(6.2%)은 국민의당(5.0%)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선 반면, 통합과 연대에 대한 이견으로 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은 지난달 3위에서 4위로 한 계단 하락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소속의원들의 집단탈당으로 인해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한 바른정당은 4.9%를 기록 최하위로 조사되었다. ‘지지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17.4%였으며, 기타 정당 2.3%, 모름/무응답은 1.5%였다.

더불어민주당(51.9%)은 연령별로 30대(65.2%)와 40대(62.5%), 지역별로는 광주/전라(66.2%)와 인천/경기(54.7%),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61.1%)와 자영업(52.7%) 계층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역별로 광주/전라지역에서는 66.2%를 기록해 10.6%에 그친 국민의당을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리고, 자유한국당(10.8%)은 연령별로 60세 이상(21.4%)과 50대(16.0%),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16.6%)과 대전/충청/세종(16.2%) 지역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게 나타났으며, 직업별로 기타/무직(17.9%)층과 가정주부(16.8%)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정치적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에서 31.4%가 자유한국당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의견도 30.6%에 달해, 보수층에서 두 정당간 지지도 격차가 0.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역별로도 대구/경북지역에서 자유한국당은 13.9%의 지지를 받고 있는 반면, 바른정당도 비슷한 수준인 13.1%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자유한국당의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조치와 친박의원 출당과 관련한 내홍이 지지도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정의당(6.2%)은 연령별로 30대(9.0%), 지역별로 대구/경북(8.1%), 직업별로 블루칼라(8.2%)와 화이트칼라(8.1%)계층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게 나타났으며, 국민의당(5.0%)은 연령별로 60세 이상(9.8%), 지역별로는 광주/전라(10.6%)지역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의견은 17.4%였으며, 기타정당 2.3%, 잘 모름/무응답은 1.5%였다. 그리고 주목할 대목은 야당발 정계개편 움직임과 관련해 최근 국민의당 일각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연대 및 통합을 해야한다는 주장에 대해 ‘반대한다’는 의견이 51.0%(매우 반대 29.9%, 어느 정도 반대 21.1%)로 ‘찬성한다’(39.8%/매우 찬성 12.3%, 어느 정도 찬성 27.5%)는 의견보다 11.2%P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역별로 광주/전라지역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60.5%로 ‘반대한다’(29.4%)는 의견보다 2배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정당지지층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찬성 48.2% VS 반대 48.1%)과 정치이념성향별로 진보층(찬성 46.3% VS 반대 49.8%)에서는 찬반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반면,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는 ’반대‘의견이 58.4%로 ’찬성한다‘(34.1%)는 의견보다 24.3%P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대한다’(51.0%)는 의견은 연령별로 20대(58.7%)와 30대(56.96%)에서 높게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57.0%)과 인천/경기(55.3%), 직업별로는 학생(63.3%)과 화이트칼라(56.4%),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53.9%)와 중도(53.3%)층에서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연령별로 40대(44.6%), 지역별로 광주/전라(60.5%)와 대전/충청/세종(53.0%), 직업별로 블루칼라(47.0%)층에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반대한다’는 의견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자체여론조사로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등 주요한 정치현안들에 대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6명을 대상으로 11월 10일~11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78.5%, 유선 21.5%)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은9.6%(유선전화면접 4.2%, 무선전화면접 14.7%)다. 2017년 10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임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편집인 : 이흥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