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11:14 (화)
민중당, 이명박 조속 귀국 촉구..."경고망동하지 말라"자유당에 경고
민중당, 이명박 조속 귀국 촉구..."경고망동하지 말라"자유당에 경고
  • 조규상 기자
  • 승인 2017.11.1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오전 기자회견 통해 이명박 즉시 소환 촉구
[시사브리핑 조규상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다가오면서 그를 포토라인에 세울 수 있을지 그리고 그의 집권 기간 중 저지른 범죄행위를 단죄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이 오늘 이 전 대통령의 조속 귀국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압박에 나섰다.

민중당 김종훈·김창한 상임대표, 윤종오 원내대표 등은 오늘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이 적폐청산을 가로막는 것에 대해서도 강력히 항의 했다.

특히 이명박-박근혜가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 대해 “이는 지난 9년 동안 후퇴한 민주주의의 복원이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권력을 휘두른 잘못을 바로잡는 비정상의 정상화 과정”이라며 “이 전 대통령은 군 사이버사령부와 국정원의 정치개입, BBK에 대한 ‘다스 투자금 회수’ 개입, 국정원의 보수단체 지원 개입, ‘MB블랙리스트’ 비판 활동 개입, 야권 지자체장 사찰 및 제압 활동,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활동 등 다수 범죄의 몸통으로 의심받아 왔고, 그 중 댓글 공작에 대해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진술이 확보됐다. 이제 더 이상 미룰 이유가 없다.”며 검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즉시 소환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출국금지 청원이 하루만에 8만 명을 넘어선 것은 국민이 적폐청산과 성역 없는 수사를 진정 바라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나 이 전 대통령은 ‘결기 있는’ 대응, ‘정치보복’ 운운하며 국민을 비웃기라도 하듯 바레인으로 떠났다.”고 지적하고 “그는 여전히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으며 참모들과 대응회의를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귀국한 즉시 소환해 모든 혐의를 엄중하게 물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명박-박근혜의 범죄행위와 새롭게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이 적폐청산을 ‘망나니 칼춤'이라며 ‘정치보복 피해자 코스프레’에 열중하는 것에 대해서도 “스스로 적폐정당임을 인증하는 행위”라고 일축하고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이며, 두 대통령의 권력형 범죄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세력으로 자유한국당이 진정으로 ‘나라의 미래를 열어달라는 국민적 여망’을 생각한다면 경거망동을 중단하고 성찰과 반성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