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7:01 (화)
부산-대구-경북 섬유산업 전문기업 상생협력 협약 체결
부산-대구-경북 섬유산업 전문기업 상생협력 협약 체결
  • 방영수 기자
  • 승인 2017.11.30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 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 (사)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는 11월 30일 오후 5시 웨스틴조선호텔부산에서 하이테크섬유 스트림 연계 제품의 비즈니스 촉진과 성과 파급을 위해 대구, 경북, 부산 지역 소재지의 기업 12개사와 함께 협약식을 개최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역간 우수기업의 협력을 통해 각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고용 창출을 위해 ‘경제협력권산업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부산지역은 주관기관인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를 중심으로 (재)중소조선연구원, (사)한국 섬유마케팅센터가 참여기관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2015년부터 기업지원에 나서고 있다.

대구지역은 다이텍연구원이, 경북지역은 경북테크노파크 천연소재융합연구소가 주관기관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본 사업의 일환으로 수행중인 ‘하이테크섬유기반 생활 및 산업제품 마켓비즈니스 지원 사업’은 부산-대구-경북 지역기업이 확보하고 있는 고성능, 융․복합, 다기능성, 고감성 섬유가 부산의 제품으로 융합되는 공동 사업화와 비즈니스 협력을 바탕으로 기능성 하이테크섬유 기반의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식은 총 6개 제품에 대하여 총 12개 기업이 참석하여 협약을 약속하는 자리이다.

* 6개 제품 : 신소재를 적용한 한류패션 트렌치코트 개발, 그린조이 오헤 브랜드의 기능성 의류 개발, 3D 하이테크 기능성 신발용 갑피 원단, 한국적 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라이프 스타일 제품 개발, 건축토목용 구조보강 제품, 팽창식 구명조끼( Inflatable life jacket)

* 12개 기업 지역별 분포 : 부산 6개사, 대구 4개사, 경북 2개사

개발 제품의 마케팅 활동지원을 통해 사업화까지 통합 지원할 예정이므로 지역 간 협력을 통한 산업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지난해에도 총 6개 제품에 대하여 총 12개(부산 6개사, 대구 5개사, 경북 1개 (사)기업이 업무협약을 맺고 현재 공동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