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18:38
> 뉴스 > 전체기사 > 정치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통해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기조 재확인
2018년 01월 10일 (수) 10:45:35 임대호 기자 sdh60906@daum.net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브리핑 임대호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노동, 복지, 대북, 외교 등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일자리 문제와 관련해 “정부는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해 지난해 추경으로 마중물을 붓고, 정부 지원체계를 전면 개편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시작되었고, 8년만의 대타협으로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을 16.4%로 결정했으며, 일자리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기업들도 늘어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꾸는 의미있는 결정”이라고 말하고 “저임금 노동자의 삶의 질을 보장하고 가계소득을 높여 소득주도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상생과 공존을 위하여,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여주는 지원대책도 차질없이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비핵화를 재확인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국민의 삶이 평화롭고 안정되어야 한다. 한반도에서 전쟁은 두 번 다시 있어선 안 된다. 우리의 외교와 국방의 궁극의 목표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재발을 막는 것이며, 저는 당장의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 제 임기 중에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것이 저의 목표”라며 대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구축을 재차 확인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천명했다. 대통령은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대화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할 수 있었다. 북한과 고위급 회담이 열렸다. 꽉 막혀있던 남북 대화가 복원되었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합의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와 평창올림픽을 통한 평화분위기 조성을 지지했고, 한미연합훈련의 연기도 합의했다.”며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의 대북 정책기조를 분명히 했다.

임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