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7:26 (수)
공효진 주연 스릴러 영화 '도어락' 1월 7일 크랭크 인
공효진 주연 스릴러 영화 '도어락' 1월 7일 크랭크 인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8.01.12 0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김영진 기자]

공효진과 새롭고 탄탄한 스토리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 '도어락'이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 등 주요 캐스팅을 확정짓고 1월 7일(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도어락'은 원룸에 혼자 살고 있는 경민(공효진)의 집에 낯선 사람의 침입 흔적과 함께 살인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되는 스릴러이다. 


<도어락>은 충무로에서 보기 드문 여성 주인공을 앞세운 스릴러로써 탄탄한 스토리와 긴장감 있는 전개로 시나리오 단계부터 충무로에서 가장 주목하는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도어락>은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있는 요즘,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긴장감을 선사하며 2018년 웰메이드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도어락>은 <미씽: 사라진 여자>를 통해 제37회 황금촬영상 시상식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다양한 캐릭터 변신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온 배우 공효진이 ‘경민’ 역을 맡으며 또 한번의 인생 캐릭터를 완성시킬 예정이다. 


여기에 매 작품 통통 튀는 매력으로 사랑 받아온 김예원이 ‘경민’의 직장 동료이자 든든한 조력자 ‘효주’ 역을 맡아 공효진과 함께 환상의 호흡을 예고한다. 뿐만 아니라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성오는 사건을 쫓는 ‘이형사’ 역을 맡아 극의 무게감을 더한다. 


한편, 지난 7일(일) 성북구에서 진행된 <도어락>의 첫 촬영은 ‘경민’과 ‘효주’가 ‘경민’의 집에 침입한 낯선 사람의 흔적을 쫓는 장면으로 시작되었다. 공효진과 김예원은 첫 촬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추위도 잊은 완벽한 연기 합으로 현장에 있던 제작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도어락>의 첫 촬영을 무사히 마친 공효진은 “현실적인 소재로 관객들에게 공포심을 심어주는 스릴러라는 점에서 큰 도전이다. 그만큼 떨리고 기대된다. <도어락>을 통해 여성 피해자가 아닌 인간으로서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크랭크인한 소감을 전했다. 


여기에 매 작품마다 신선한 장르적 도전과 함께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주목받았던 이권 감독은 첫 촬영 소감으로 “공효진 배우를 비롯하여 좋은 배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영광이다.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긴장감을 놓치지 않도록 새로운 형식의 스릴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충무로가 인정하는 탄탄한 시나리오와 공효진을 필두로 한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2018년 웰메이드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도어락>은 2018년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