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10:41 (토)
부산시, 장노년일자리 40,000개 만든다
부산시, 장노년일자리 40,000개 만든다
  • 방영수 기자
  • 승인 2018.03.0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부산시 장노년일자리 창출 종합계획 발표

[부산/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부산시가 행복하고 활력 있는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하여 ‘2018년 장노년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이번 종합계획을 통해 총 40,000명의 일자리창출을 목표로 875억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으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으로 855억 원을 투입하여 노노케어, 고독사예방사업, 시니어순찰대, 취약계층 지원과 같은 공익활동에 26,028명, 실버택배, 카페 등의 시장형일자리 5,018명, 일자리 수요처와 연계한 인력파견형 1,800명 등으로 총 32,846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기타 사업에는 약 20억 원을 투입하여 부산특화사업․베이비부머일자리 사업과 같은 시 자체사업 550명,민관협약사업, 시니어일자리창출 우수기업 인증제 등을 통한 재정지원 없는 민간일자리 2,200명,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시니어클럽 등의 기관을 운영하여 1,340명,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 등의 정부 공모사업을 활용하여 3,064명 등 총 7,154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주요 대응전략으로는 시장형사업 등의 수익형사업을 더 확대하여 좋은 일자리를 확충하고 일자리 수행기관의 경영진단과 운영개선 등을 통하여 수행기관의 역량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며, 신중년세대의 조기은퇴 및 일자리수요 증가에 대비하여 재취업 일자리와 사회공헌일자리를 적극 확충할 계획이다.

장노년일자리가 사회전반에 미치는 긍정적 효과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시민인식 개선에도 힘쓸 계획이다.

 실제로 청년일자리 창출에 저해가 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OECD에서 발간한 ‘고령화시대 연구과제’등 각종 보고서에서 고령자 일자리가 더 적어질수록 청년일자리가 더 많아진다는 주장이 전혀 근거가 없음을 말하고 있으며, 일자리 참여 시 건강문제 발생에 대해서는 서울대 산학협력단 연구조사 결과 일자리 참여 후 1인당 연간 의료비 지출이 오히려 54만 6천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사회적 비용 절감에도 적극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창호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부산시의 고령화문제 해결책으로 장노년층 일자리확보가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하며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2017년도 장노년일자리창출 36,000명을 목표로 매진한 결과 38,371명의 일자리를 창출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