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5 10:41 (토)
2011년 경찰청 보안과에서 작성한 경찰 내 댓글작업의 계획문건 발견
2011년 경찰청 보안과에서 작성한 경찰 내 댓글작업의 계획문건 발견
  • 임대호 기자
  • 승인 2018.03.12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안보관련 인터넷상 왜곡정보 대응 방안’문건 공개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시사브리핑 임대호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비례대표)은 지난 2011년 경찰청 보안과에서 작성한 경찰 내 댓글작업의 계획문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확인해 공개한 문건은 총 2건으로 각각 2011년 4월과 8월에 작성된 것으로 이 문건은 지난 2011년 4월 18일에 경찰청 보안2과에서 작성된‘안보관련 인터넷상 왜곡정보 대응 방안’이라는 문건은 개요를 통해 ‘국가안보와 관련한 인터넷 이슈 발생시,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정보 전달로 사실이 왜곡 전파되는 경우가 발생하니 네티즌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한 단계별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대응인력과 단계별 대응방안에 대해 적시하고 있으며, 향후 조치로는 ‘인터넷 이슈발생시 주무계장이 대응필요성과 대응수준을 판단하여 입장을 정리한 후 국·과장에게 보고 후 조치하고 안보현안과 관련하여 건전한 여론조성을 유도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2011년 8월 18일 작성된 보안사이버 인터넷 대응조치계획이라는 문건은 개요를 통해 “비이성적이고 무조건적으로 수용하는 일반 네티즌에게 이슈별로 효율적 대응을 통해 건전한 인터넷 여론형성 및 사회혼란을 방지하겠다”며 당시 경찰 내·외 대응자원을 명시하고, 총 3단계에 걸친 대응방안을 마련했을 뿐만 아니라, 유의사항으로는 ‘인터넷 여론조작 시비에 휘말릴 수 있는 만큼 수단을 적절하게 활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그리고 문건 마지막인 향후계획에서는 ‘공개성 정도, 이슈별, 대응 대상의 실태 등에 맞는 적절한 수단을 통해 왜곡·과장된 보안업무관련 인터넷 여건을 건전한 방향으로 유도할 수 있도록 대응’하라고 적시되어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경찰의 댓글작업이 이번 문건을 통해 실체를 드러냈다. 문건 내에 명시됐듯이 경찰 스스로 댓글작업이 여론조작 시비에 휘말릴 수 있음을 인지한 만큼, 더 이상 댓글작업이 아니라고 부인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당시 경찰지휘라인은 물론 해당 업무에 종사했던 경찰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경찰 스스로 은폐, 늑장수사라는 의혹을 풀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