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9 목 09:52
> 뉴스 > 전체기사 > 정치
     
김기식 금감원장 비리 의혹 놓고 여야 갈등 정점향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 김원장 고발하면서 사법부 판단 있을 듯
2018년 04월 11일 (수) 17:35:57 임대호 기자 sdh60906@daum.net
[시사브리핑 임대호 기자]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해외출장 및 후원금 사용 논란이 정치권의 핵심 쟁점으로 확산되고 있다.

김 원장에 임명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금감원장이 피감기관의 예산으로 해외 출장을 간 것을 직권 남용으로 보고 검찰에 김 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사법부의 판단이 뒤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금감원장이 수 천 만원의 피감기관 돈으로 외유를 다니고 자신이 운영하는 ‘더미래 연구소’에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고액강의를 수강하도록 한 것은 명백한 집권남용과 강요죄에 해당되는 만큼 이런 뇌물수수와 ‘갑’질 행태에 대해서는 검찰은 지체 없이 수사착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리고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도 김기식 원장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김기식 금감원장에 관련해 누누이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에서는 도대체 무슨 사연과 곡절이 있어 그렇게도 감싸고 비호하는지를 알 수 없다"며 "분명히 형사책임을 져야할 금감원장을 국민의 눈높이에서 잘못됐다고 인정하면서 이를 그대로 묵과하고 내 편이고 내 코드이기 때문에 이대로 금감원장에 유임하는 것이 적폐 중의 적폐를 재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반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점에 대해 분명히 짚어야 한다 그러나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제기는 대반히 문제가 있다"며 "민주당은 의혹에 대해 전후좌우를 면밀히 살피고 있고 사실인 것과 사실이 아닌 것을 확인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언론에서도 이런 점들을 면밀히 구분해서 보도에 임해 달라"고 당부하는 등 김기식 원장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임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