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0 16:22 (월)
더미래연구소', 야당의 무차별 공세 법적 대응키로
더미래연구소', 야당의 무차별 공세 법적 대응키로
  • 이흥섭 기자
  • 승인 2018.04.1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현직 국회의원 20여명 소속된 정치단체로 활발한 활동 전개
[시사브리핑 이흥섭 기자]김기식 금감원장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더미래연구소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도를 넘자 이 단체 소속 의원들이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이 연구소는 15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무분별한 공세가 이어지자 “김기식 원장의 개인연구소가 아니다.”라며 선을 긋고 “정당혁신과 정책중심의 정치활동기반을 마련할 씽크 탱크가 필요하다는 취지에 공감하여, 20명이 넘는 국회의원이 공동출자하여 설립한 공익적 연구소“라며 반박했다.

김기식 원장 문제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이 단체는 지난 2014년 2월에 국회의원 21명이 참여하여 창립한 단체로 현 20대 국회에서는 28명의 국회의원이 회원으로 참여해 정책의견과 정치행동그룹임. 그래서 더불어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고 복지국가, 경제민주화, 한반도 평화통일의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한국정치 시스템을 개혁을 모색하는 순수 정치 단체다.

하지만 김원장의 문제가 불거지면서 마치 그 동안 설립 취지와 달리 외부에 비춰지고 있는 것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적극 해명하고 이 단체를 무차별적 공세를 이어갈 경우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야당과 이 연구소 소속 의원간 갈등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한편 이 단체는 국회의원 1인당 1천만원 이상을 갹출하여 2015년 3월에 만든 독립적인 씽크탱크로 입시제도, 미세먼지대책, 보건복지서비스 전달체계 개편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한 분석과 지난 2016년 8월부터 11차례에 걸쳐 기획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해 왔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