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12:41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홍상수 감독의 '클레어의 카메라', 화보같은 메인 포스터 2종 공개
2018년 04월 15일 (일) 21:27:11 박현주 기자 2046toys@gmail.com

[시사브리핑 박현주 기자]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제70회 칸 영화제 초청작 '클레어의 카메라'가 오는 4월 25일로 개봉일을 확정하고 메인 예고편을 공개한데 이어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4월 25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클레어의 카메라>의 메인 포스터 2종에는 각각 영화의 배경이 되는 칸의 낮과 밤의 풍경이 담겨있다.

예쁘고 착한 개 ‘밥’이 머무는 노천 카페를 찾는 사람들의 각기 다른 표정과 풍경을 담은 메인 예고편에 이어 공개된 메인 포스터 2종에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가는 두 사람, 클레어(이자벨 위페르)와 전만희(김민희)가 서로를 마주 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끈다.


낮에 칸의 해변에서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의 호기심어린 표정과 같은 날 밤 칸의 노천 카페에서 재회한 두 사람의 한결 가까워진 거리는 하룻동안 이들에게 어떤 이야기들이 있었는지를 궁금하게 만든다.

 

낮의 해변 포스터에는 이자벨 위페르의 노란 상의와 페도라. 김민희의 슬리브리스 상의가 푸른 칸의 해변과 함께 오월의 칸의 공기를 고스란히 전한다.

   

밤의 카페 포스터는 노천에 함께 앉은 두 사람의 온기와 함께 테이블에서 일렁이는 촛불, 보랏빛 색감이 이국적인 공기를 더하고 있다.

   


<클레어의 카메라>는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자 이자벨 위페르와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자 김민희, 세계적인 배우 두 사람의 첫 번째 만남으로 전세계 평단과 관객들의 이목을 끈바 있다.

‘영화 속 두 여배우는 너무나 매력적이다. 외국에서 우연히 마주친 만남에서 공통의 언어로 소통하고자 어색하게 노력하는 그들의 모습은 바로 실제처럼 느껴지며, 마술적인 게 아니라면, 어떤 초현실적인 느낌까지 불러일으킨다’(MUBI) 는 외신의 평처럼 전작들과는 또 다른 매력이 풍긴다.


이자벨 위페르, 김민희 주연의 홍상수 감독 20번째 장편영화 <클레어의 카메라>는 오는 4월 25일 개봉한다.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