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4 화 15:05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 6월 27일 전세계 최초 개봉
2015년 극찬 받았던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속편으로 기대감 증폭
2018년 05월 10일 (목) 02:50:23 권혜진 기자 2046toys@gmail.com

[시사브리핑 권혜진 기자]

지난 2015년 개봉하며 평단과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던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의 후속작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Sicario: Day of the soldado)'가 6월 27일, 전 세계 최초로 개봉한다. 

북미 개봉 예정일인 6월 29일보다 이틀 빠르게 개봉한 이후 약 40개국 이상이 전세계 동시 개봉을 이어 나갈 전망이다.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는 제작진 모두를 세계적 반열에 오르게 만들며 화제가 되었던 범죄 스릴러 장르의 전설로 불리는 영화.

 


천재 각본가 테일러 쉐리던을 전세계에 소개한 바 있으며 드니 빌뇌브 감독, 요한 요한슨 음악 감독 등 참여한 모든 분야의 제작진이 화제가 되었다. 또한 조슈 브롤린, 베니치오 델 토로, 에밀리 블런트 등의 연기 또한 크게 사랑 받기도 했다.

이를 증명하듯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는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부문에 꼽힌 것은 물론, 아카데미 영화제를 비롯해 전세계에서 15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가 국경의 후아레즈를 무대로 했다면 적진의 더 깊숙한 심장부로 들어가는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는 전편의 정의 뿐 아니라 모든 룰도 버리는 마약 카르텔과의 전쟁을 통해 관객들을 다시 한번 시카리오 스타일로 압도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천재 각본가 테일러 쉐리던을 비롯한 조슈 브롤린, 베니치오 델 토로 등이 합세했으며 스테파노 솔리마 감독을 비롯해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이사벨라 모너, <겟 아웃>의 캐서린 키너가 함께 캐스팅 되어 호기심을 더한다.

특히 영화 비평 사이트 로튼 토마토 선정 2018년 가장 기대되는 영화에 선정된 것은 물론 2018년 여름 극장가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찾아갈 예정이라 더욱 전세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올 여름 시카리오 스타일로 전세계를 강타 할 예정인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는 오는 6월 27일 전세계 최초로 국내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