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2 화 19:11
> 뉴스 > 전체기사 > 사회
     
태국여성 마사지업소 불법 취업알선 브로커 검거
2018년 05월 10일 (목) 21:32:10 방영수 기자 bangsu2000@naver.com

[경북/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경북지방경찰청(청장 김상운) 국제범죄수사대는‘18. 5. 4. 태국 현지 모집책과 공모해 태국여성들을 관광비자로 입국시킨 후 전국 마사지업소에 불법취업을 알선하고 거액의 소개 수수료를 챙긴 국내 브로커 A씨(32세,남) 등 2명을  직업안정법 및 출입국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 했다.
 
A씨는 ‘16. 11월경 충북 소재 ’○○○‘마사지 업소에 태국여성 1명을 취업 알선하고 업주로부터 소개비 300만원을 받은 것을 비롯하여 ’17. 11월까지 태국여성 65명을 전국 마사지 업소에 취업 알선하고 소개비로 약 1억 6,800만원 상당을 받았으며, B씨(44세,여)는 ‘17. 7월경 강원 삼척 소재 ’○○‘ 마사지 업소에 태국여성 1명을 취업 알선하고 업주로부터 소개비 250만원을 받은 것을 비롯하여 ’17. 11.월경까지 태국여성 32명을 전국 마사지 업소에 취업 알선하고  소개비로 약 9,200만원을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수사과정에서 태국 여성들에게 무자격 안마시술행위와 성매매 행위를 시킨 혐의가 드러나 마사지업소 업주 7명도 의료법위반 및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입건하였으며 불법체류 태국인 여성 C씨 (44,여)등 3명은 강제 출국 시켰다.
 
태국은 무사증 입국이 가능하여 관광객으로 위장하면 쉽게 국내 입국할 수 있으며, 최근 지방 중소도시에서도 우후죽순격으로 태국 마사지업소가 성행하고 있어 피의자들은 거액의 알선 소개비를 챙길 수 있었으며, 태국여성 1인당 업주로부터 받은 소개비 중 120~130만원을 태국 현지 브로커에게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국제공조수사를 통한 태국 현지 브로커 검거 및 태국여성을 불법 고용한 마사지 업소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방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