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2 화 19:11
> 뉴스 > 전체기사 > 정치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 "지시나 공모한 사실이 있는지 특검이 당연히 수사해야"
2018년 05월 12일 (토) 17:07:57 이흥섭 기자 leesup@nanews.co.kr

[시사브리핑 이흥섭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8일간의 단식을 중단하면서 야당이 요구하는 이른바 드루킹 특검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자유한국당은 이미 드루킹 사건을 지방선거까지 끌고 간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바른미래당도 특별한 이슈가 없어 이 사건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보조를 맞추고 있다.

특히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34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드루킹 특검은 성역 없는 특검이 돼야 한다."면서 "'이 특검은 김경수 후보와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은폐 조작을 일삼아온 검찰과 경찰까지 수사대상이 돼야한다'고 한 말을 두고 민주당이 저의 이 말이 대선불복이기 때문에 특검을 거부한다고 했다"며 "양념폭탄을 맞았다"고 밝혔다.
   
▲ 바른미래당 유승민, 박주선, 김동철 등 지도부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여당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어 "국민과 야당이 정당한 요구를 대선불복이라고 말하는 것은 이명박 정권, 박근혜 정권과 하는 짓이 똑같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선불북, 도대체 누가 대선에 불복한다는 말인지 저는 한 번도 대선에 불복한다는 말이나 생각조차도 해본 적이 없다"며 "민주주의를 파괴한 범죄행위에 대해 성역 없는 특검으로 진실을 밝히자고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대표는 "드루킹과 함께 여론조작으로 민주주의의 기본가치와 질서를 훼손했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핵심 인사들이 이 일을 알고 있었는지 보고 받았는지 지시나 공모한 사실이 있는지 특검이 당연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BennyChivy
(46.XXX.XXX.23)
2018-05-14 16:44:59
ghce8iug
wh0cd1245557 <a href=http://levitra.college/>read this</a>
BrettBoile
(46.XXX.XXX.20)
2018-05-14 11:07:37
99kycqcc
wh0cd1245557 <a href=http://levitra.college/>Levitra</a>
전체기사의견(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