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4 화 15:05
> 뉴스 > 전체기사 > 사회
     
100억대 남녀혼성‘아도사끼’전문 도박단 58명 검거
안동지역 일대 야산 돌며 하루 판돈 최소 2억, 총 56회 걸쳐 100억원 상당 도박판
2018년 05월 14일 (월) 19:10:53 방영수 기자 bangsu2000@naver.com

[경북/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경북지방경찰청(광역수사대)은 야산에 천막을 치고 일명 ‘아도사끼’(줄도박) 도박판을 벌인 일당 58명을 현장에서 검거하여 판돈 1억 3,000만원을 압수하고, 총책 A씨(53세) 등 도박개장을 주도한 3명과 상습도박 행위자 B씨(여, 58세) 등 2명에 대하여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53명에 대하여도 전원 각각 도박장소개설 또는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하였다.
 
이들은 ’17. 12. 31.부터 ‘18. 5. 13.까지 안동지역 일대 6곳의 야산을 돌아다니면서 산 정상이나 중턱에 천막을 쳐놓고, 도박꾼 50~70여명을 끌어 모아 심야시간(22:00~03:00)을 이용하여 한판에 100~300만원(평균 200만원)의 판돈을 걸고 속칭 ‘줄도박’을 해왔다.
   
도박판의 일일평균 판돈은 최소 2억원에 달하였으며, 위 기간 동안 총 56회에 걸쳐 100억원 상당의 도박판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단속결과, 이들은 ‘창고’(총책), ‘마개’(패를 돌리는 역할), ‘상치기’(판돈 수거·분배), ‘문방’(망을 보는 역할), ‘전주’(돈을 빌려주는 역할) 등 역할을 분담하여 조직적으로 범행을 해왔고, 특히 단속을 피하기 위해서 차량 접근이 어렵고 인적이 드문 야산을 매일 옮겨 다니면서 도박장을 열었다.
   
또한, 도박장으로 통하는 길에는 이중삼중으로 ‘문방’을 세워 외부인의 접근을 철저하게 차단하는 등 치밀하게 단속에 대비해 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도박에 참여한 사람들 대부분은 주부, 자영업자, 무직자로  40∼60대 주부가 40명으로 전체 인원의 70%에 달했고, 경북지역 거주자 이외에도 대전을 비롯하여 심지어 거제도에서 원정도박을 온 사람도 있었다.
 
앞으로도 경찰은 사회경제 질서를 무너뜨리고, 가정파탄의 원인이 되고 있는 도박행위 근절을 위하여 경북지역에서 활동 중인 여타 도박단에 대하여도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을 해나갈 방침이다.


방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