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5 15:30 (월)
당정청, 오늘 오전 회의 갖고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만전 기하기로
당정청, 오늘 오전 회의 갖고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만전 기하기로
  • 임대호 기자
  • 승인 2018.05.1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상호간에 긴밀 협력
▲ 15일, 이낙연 총리 주제로 당정청협의회를 열어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마련에 나섰다.
[시사브리핑 임대호 기자]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5일 오전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고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와'최근 경제상황 및 대응' 등을 논의하고 대응책 마련을 마련키로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주관으로 총리 공관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는 더불어민주당에는 추미애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이춘석 사무총장 등 지도가, 정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조명균 통일부장관, 홍남기,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이 참석했다.

이날 당정청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2년차를 맞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당정청 간의 협력과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와 관련 협의회는 남북정상회담이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으며 새로운 역사의 전환점이 됐다는 것에 인식을 함께 했다.

또한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와 관련, 차분하면서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간다는 것에 뜻을 함께 하면서,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상호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그리고 최근 경제상황 및 대응과 관련 당정청은 최근의 경제가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나, 2~3월 취업자 증가폭이 10만 명대로 하락하는 등 고용부진이 계속되고 있고, 미국의 금리인상, 신흥국 경제위기 등 대내외 리스크 요인이 존재하는 만큼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것에 인식을 함께 했고 정책 대응을 보다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여야가 국회를 정상화하고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국회의 추경 심의과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추경이 예정된 5월 18일에 통과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추경이 통과됨과 동시에 조속히 집행함으로써 추경이 당초에 목적한 청년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회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