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5 15:30 (월)
더불어민주당, 범어-황금 [1-나 박정권] 후보 당선에 총력
더불어민주당, 범어-황금 [1-나 박정권] 후보 당선에 총력
  • 방영수 기자
  • 승인 2018.06.0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 뽑는 선거구 2명 당선시켜 수성구 의회 과반 의석 확보 ”

 

[대구/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일(6월 8일~9일)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수성갑 지역위원회가 수성구 나선거구(범어1,4동, 황금1,2동)에 출마한 [1-나 박정권]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 선거구는 구의원 3명을 뽑는 3인 선거구로 더불어민주당에서 2명의 후보, [1-가 육정미] 후보와 [1-나 박정권] 후보가 출마한 지역구다.

그간 대구는 ‘자유한국당 공천 = 당선’이라는 공식이 적용되었지만, 이번 6.13 지방선거는 상당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근 계속된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정당지지도가 자유한국당을 앞서면서 자유한국당의 교만이 이러한 결과를 불러왔다는 평가가 많다.

더불어민주당은 대구에 새로운 변화와 혁신의 바람이 거세고, 또 바닥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고 판단하고, 수성구의회 과반 의석 확보를 위해 총력을 모으고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수성구 나선거구(3인 선거구)는 여야 모두 정치신인이 출마한 지역구다. 1-가, 2-가 후보가 당선권에 들어갈 것이라 조심스럽게 예상한다. 나머지 3등으로 [1-나 박정권] 후보가 당선되도록 당력을 총집중하겠다. 그렇게 되면 수성구 의회 과반 의석 확보도 가능하다. [1-나 박정권] 후보 당선과 수성구 의회 과반 의석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정권 후보는 “지난 3월 2일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후로 밤낮으로 지역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이번에는 바닥 민심이 많이 다르다는것을  현장에서 느낀다.  지역 주민들과 함께 일하는 구의원, 언제 만나도 성실하고 예의 바른 사람, 두 아이의 아빠이자 건강한 가정의 가장으로 수성구의 새로운 지방자치, 생활정치, 시민정치의 본보기가 되고 싶다. 3명 뽑는 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 2명 당선으로 지역 주민께 보답하겠다.”며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