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9 화 11:01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김유정 대표소설,낭독공연으로 즐긴다.
근대소설을 낭독.가곡.연기로 다채롭게 선보여
2018년 06월 11일 (월) 10:17:49 방영수 기자 bangsu2000@naver.com

 

   

[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재)대구문화재단(대표 박영석)이 운영하는 대구문학관(관장 이하석)은 오는 16일(토) 오후 3시 대구문학관 3층 명예의 전당에서 소설가 김유정의 대표소설을 주제로 한 <낭독콘서트 ‘봄봄’>을 개최한다.

올해로 4년차를 맞이한 대구문학관의 인기 기획프로그램 ‘낭독공연 근대소설 연극을 만나다’는 낭독과 함께 성악가들의 노래로 서정성 짙은 우리 가곡을 함께 감상 할 수 있는 낭독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고있으며

지난해 현진건 특별공연으로 <B사감과 러브레터>, <운수좋은날>을 진행했으며 올해는 김유정 특별공연으로 <봄봄>과 <동백꽃>을 공연한다.

문학인의 작품해설과 대구 연극인의 낭독으로 진행되었던 기존의 공연에서 올해는 낭독형식에 성악가들의 가곡과 연극인들의 연기를 더하여 김유정의 대표 단편소설로 꼽히는 두 작품의 해학성과 원작의 언어적 특징(당시 하층민의 구어)를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콘서트 형식을 더해 원작의 감동을 더욱더 풍부하게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박영석 대구문화재단 대표는 “농촌의 소설가로도 불리는 김유정의 대표적인 두 작품을 대구문학관에서 대구의 예술인들과 함께 공연으로 선보인다. ‘빙장’과 ‘마름’이라는 요즘세대에게는 생소한 단어들을 통해 근대를 느껴볼 수 있고, 극에 어울리는 우리 가곡들은 원작을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좋은 요소가 될 것이다. 홍보물 또한 당시 조광지에 실린 내지를 활용하였다. 이번 공연은 근대소설을 다양하게 느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공연의 연출을 맡은 김은환 대표(극단 늘인)는 “대구문학관의 기획프로그램인 낭독공연은 해마다 공연요소를 점차 늘리고 있다. 올해는 배우들의 연기뿐 아니라 음악인들의 연주와 노래를 통해 콘서트 형식으로 구성하여

원작의 감동을 더욱 풍부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많은 분들이 근대소설을 함께 즐기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유정의 또 다른 대표작품 <동백꽃>은 7월 14일(토) 오후 3시 명예의 전당 3층에서 진행되며 사랑에 서툰 점순이와 마름 그리고 닭들을 통해 풀어나가는 풋풋한 이야기는 신인배우들과 함께 낭독연극으로 진행된다.


방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