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09:53 (월)
김지운 감독의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 현장
김지운 감독의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 현장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8.06.18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김영진 기자]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김지운 감독의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지운 감독을 비롯해 강동원, 정우성, 한효주, 최민호, 김무열이 참석했다.

김지운 감독의 '인랑'은 동명의 일본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한 작품으로 한국식으로 각색해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을 그려낼 예정이다. 일명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펼쳐지게 되는 한국형 SF 영화이다.

 

연출을 맡은 김지운 감독은 "워낙 전세계적으로 광적인 팬이 많은 작품이다. 실사화하는데 있어 불안감이 컸고 무모한 짓을 한것이 아닌가 싶어 찍으면서 더욱 각오를 다져가며 작업했던 작품이다. 개인적으로는 ’놈놈놈’ 이후 가장 힘들었던 영화였다. '놈놈놈' 이후 다시는 이런 영화 안해야지 싶었는데 건강을 많이 ㅎ치기도 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제목이 늑대와 인간을 합친 단어인데 부조화된 단어이다. ‘인랑’을 통해서 인간과 늑대의 모습, 인간병기로 길러지며 주변인들의 갈등과 고뇌를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강동원이 '인랑'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김지운 감독과 '놈놈놈' 이후 오랜만의 작업이지만 여유가 넘치는 모습의 정우성

 

김지운 감독이 그려 낼 한국형 SF 영화 '인랑’은 강동원이 특수기동대 대원으로 정우성은 훈련 소장역할으로 출연한다. 이외에 한효주, 김무열, 최민호, 한예리 등이 출연한다.

 

영화 ‘인랑’은 오는 7월 2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