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12:41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영화 '마녀', 김다미-조민수-고민시-정다은 역대급 여성 캐릭터 주목하라
2018년 06월 28일 (목) 23:55:39 구연미 기자 idaho-r@daum.net

[시사브리핑 구연미 기자]

'신세계', '대호', '브이아이피'  등의 작품으로 한국형 액션을 선보였던 박훈정 감독의 '마녀'가 지금껏 본적 없는 강렬한 액션 볼거리, 신예 김다미와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의 폭발적 연기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김다미, 조민수, 고민시, 정다은까지 강한 존재감과 매력을 지닌 여성 캐릭터 역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이다.

먼저, 1,500: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신예 김다미는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가던 중 의문의 인물들로 인해 평범한 일상이 깨지게 되는 '자윤' 역을 맡아 순수함과 미스터리함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준다.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점점 그녀의 숨을 조이는 정체불명의 인물들과 대립하며 긴장감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한 김다미는 지금껏 본적 없는 강렬한 여성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에 관객들은 "김다미 연기력 너무 좋고 캐릭터랑 100% 부합!"(네이버_misa****), "김다미 배우 연기가 정말 ㄷㄷㄷ"(네이버_happ****), "영화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자윤 캐릭터! 강렬하다는 말이 딱이다!"(네이버_shyg****) 등의 극찬을 이어가며 충무로의 새로운 얼굴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자윤의 과거를 알고 있는 '닥터 백'으로 분한 조민수는 특유의 카리스마와 독보적 존재감으로 기존 여성 캐릭터와 차별화된 강렬한 매력을 발산한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윤을 쫓는 냉철한 박사인 닥터 백 캐릭터는 원래 남자로 설정되어 있었지만 조민수 배우를 향한 제작진의 신뢰로 여자로 설정을 바꾸며 새롭게 완성되었다.

   

“닥터 백 캐릭터가 대박인 듯! 독보적이고 카리스마 최고임!!!”(네이버_smmj****), "조민수 배우가 등장하면서 긴장감이 확 올라간다"(네이버_hikg****), "조민수 배우는 맡은 캐릭터를 200% 이상 소화했다"(네이버_lubk****), "이름만으로도 포스를 직감하게 만드는 조민수"(네이버_daha****) 등 조민수 배우의 묵직한 연기 내공과 카리스마에 호평을 전하고 있다.

또한 자윤의 절친한 친구 역 고민시는 평범한 고등학생을 실감나게 연기하며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늘 자윤과 함께하는 발랄하고 친근한 성격의 캐릭터를 리얼하게 소화한 고민시는 극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의문의 남자 ‘귀공자’와 함께 어느 날 갑자기 자윤 앞에 나타나는 인물을 연기한 정다은은 등장하는 장면마다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강렬한 액션 연기로 영화의 몰입도를 한층 배가시킨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고민시 배우 진짜 현실에 있던 여고시절 친구ㅋㅋㅋ넘 웃겼음ㅋㅋㅋ"(네이버_inok****), "자윤 친구 넘 귀엽고 진짜 빵 터진다 ㅋㅋ완전 신스틸러임"(네이버_cane****), "정다은 배우 엄청 매력있고 멋있다"(네이버_gksa****), "무시무시한 스킬과 생존력을 과시하는 정다은 배우 꼭 짚고 넘어가야 한다"(네이버_jimm***)등의 열띤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김다미, 조민수, 고민시, 정다은까지 매력과 존재감을 지닌 여성 캐릭터의 활약으로 '마녀'는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모든 것이 리셋된 ‘자윤’과 그녀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 감각적인 스타일의 폭발적 액션으로 신선한 재미와 쾌감을 선사하며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사로잡은 <마녀>는 거침없는 흥행세를 펼치고 있다.


구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