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18:38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웨스 앤더슨 감독의 또하나의 역작, '개들의 섬'
2018년 07월 05일 (목) 02:40:34 윤현진 기자 0801zz@naver.com

[시사브리핑 윤현진 기자]

지난 620< 그랜드 부다페스트 > , < 판타스틱 MR. 폭스 > 등을 연출한 웨스 앤더슨의 신작 개들의 섬은 웨스 앤더슨의 또 다른 역작의 탄생이라는 등 평론가 뿐만 아니라 일반 관객에게도 좋은 평을 받고 있다.

개들을 혐오하는 메카사키의 시장인 고바야시는 개 독감을 구실로 모든 개들을 쓰레기 섬으로 추방하고 그의 조카이자 양아들인 아타리를 구금한다. 그 후 아타리는 그의 경호견인 스파츠를 찾기 위해 쓰레기 섬으로 향하고, 다섯 마리의 강아지를 만나 같이 스파츠를 찾아나선다.

   

이 영화는 섬세하면서도 완성도 있다. 이미 2009< 판타스특 MR. 폭스 > 라는 작품을 통해 웨스 앤더슨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을 시도한 바 있다. 이번 작품에서 또한 144천여개의 프레임을 촬영하고, 수천 개의 인형을 만들어 사용했을 만큼 완벽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제작 과정과 촬영과정을 합하여 6년이 걸렸을 만큼 완벽하게 디테일을 표현했다고 볼 수 있다.

개들의 섬은 단순한 개와 사람의 우정 어린 스토리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 비판적인 이야기를 숨겨두고 있다. 아타리와 개들이 지나가는 장소들을 보게 되면, 쓰나미가 휩쓸고 간 공장, 이미 포화된 쓰레기 더미들이 가득한 곳에 개들을 몰아넣는 등 사회의 여러 환경 문제들과 사회적 문제들을 담고 있다.

웨스 앤더슨이 얼마나 일본을 사랑하면서도 일본에 대한 풍자를 섞었는지에 대해 알 수 있냐면, 그의 작품에서 영감을 주었던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 우타가와 히로시게 미술가 등 여러 작품을 오마쥬 한 장면들을 영화 내에서 엿볼 수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영화의 캐릭터 간의 관계를 통해 사회에 대한 메시지를 보여주는데, 비리를 가진 고바야시 시장의 모습과 다섯 마리의 개들과의 관계에서도 볼 수가 있다. king , boss, rex, duke, chief 다섯 마리의 개들은 이름에서는 지도자라는 공통된 의미를 찾아볼 수 있는 데, 고바야시 시장 또한 지도자라는 이유에 진정한 지도자는 무엇인가 하는 의미를 주기도 한다. 또한 개들이 아타리의 말을 못 알아 듣는 것처럼 일본어는 제외한 영어에만 번역을 연출하므로서 관객들은 일본어 대사를 알아 들을 수 없을 것이다. 이는 아타리와 개들의 수직적 느낌을 관객으로 하여금 동질감을 느낄 수 있게 해준 것이 아닌가 싶어. 놀라운 포인트 중 하나였다.

이번 작품에서도 웨스 앤더슨의 스타일이라고 할 정도로 그의 필모와 같이 화려하지만 어둡고 차별화된 무채색을 통해 다양한 색감들의 조화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고, 적절한 상황에서의 아름답고 조화로운 OST가 빛난던 영화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숨겨진 여러 의미와 매력이 숨겨진 영화임에 분명하다.


윤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