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12:41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신하균-이광수-이솜의 휴먼 코미디 '나의 특급 형제', 8월 17일 크랭크업
2018년 08월 24일 (금) 22:41:13 구연미 기자 idaho-r@daum.net

[시사브리핑 구연미 기자]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선사할 급이 다른 웃음과 감동, 그리고 특급 케미를 예고하는 영화 '나의 특급 형제'가 화기애애했던 3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8월 17일(금) 크랭크업했다.  


<나의 특급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 몸 좀 쓰는 동생 '동구'.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특급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이다.

 
   


영화 <나의 특급 형제>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활약중인 신하균, 이광수, 이솜까지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색다른 조합으로 특급 케미를 선사할 세 배우가 모여 영화계 안팎의 주목을 받았던 작품이다. 


늘 한계 없는 변신과 새로운 얼굴로 매 작품마다 깊은 인상을 남겼던 이들은 <나의 특급 형제>에서도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각자의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신하균, 이광수, 이솜은 촬영 기간 동안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연기로 주위 동료 배우와 스탭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신하균, 이광수는 카메라 안팎에서 형제 그 이상의 끈끈한 우정을 보여줘 그들이 영화 속에서 보여줄 특급 앙상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이솜 역시 신하균, 이광수와 함께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이처럼 현장에서 한 마음, 한 몸으로 가족처럼 지냈던 이들은 마지막 촬영을 마치며 격려의 박수와 함께 시원섭섭한 소감을 전해왔다. 

 


‘세하’ 역의 신하균은 “이제 현장에서 볼 수 없다는 게 너무 아쉽지만 너무나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동구’ 역의 이광수는 “모든 현장이 아쉽지만 정말 개인적으로는 헤어지는 것이 가장 아쉽고 생각이 많이 날 것 같은 현장인 것 같다”고 말해 정들었던 촬영현장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미현’ 역의 이솜 역시 “이 촬영장이 굉장히 그리울 것 같다, 영화만큼 훈훈하게 촬영을 했고 스탭분들 배우분들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급이 다른 재미와 깊은 감동, 배우들의 특급 케미를 예고하고 있는 영화 <나의 특급 형제>는 크랭크업 후 후반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