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6:27 (목)
야 2당, "정기국회 대정부 질문과 인사 청문회 겹친다" 일정 조정요구
야 2당, "정기국회 대정부 질문과 인사 청문회 겹친다" 일정 조정요구
  • 김은희 기자
  • 승인 2018.09.1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김은희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동행 여부를 놓고 청와대와 여야가 논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오늘부터 국회가 대정부 질문에 나설 예정이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오는 18일부터 평양 남북정상회담과 17일 정기국회 대정부질문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이 겹쳐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와 대정부질문일정이 남북정상회담과 겹친만큼 대정부질과 19일 장관 인사청문회는 불가피하게 조정되어야 한다"며 "가뜩이나 정기국회 대정부질문을 앞두고 각당 대표들을 동행하자고 요구하는 문재인 정권에 다시 한 번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고 문재인 정권의 더 이상 국회를 의도적으로 무력화시키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기국회 대정부질문은 국민을 대신해서 주장하는 바, 말하고자하는 바 대신 전달하는 만큼 국정운영의 당사자들은 소홀하거나 회피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재인 정권은 여전히 일방적인 국회 비준동의에 이어 정상회담 수행 요구는 국회 지위를 무시하는 것이라면서 북한 비핵화 진전 등 아무런 진전도 없는 상황에서 국회 비준동의를 일방적으로 해서는 안된다며 국회는 대통령의 수행기관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도 정기국회 일정 연기를 원내대표간에 협의할 것을 제안하고 나섰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정부가 국회 일정 때문에 남북 정상회담 일정에 영향을 받지 않게 하기 위해서 민주당과 한국당에 의사일정 연기를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