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5:53 (금)
한미약품, ‘노코틴’ 발매 기념 금연캠페인 확대
한미약품, ‘노코틴’ 발매 기념 금연캠페인 확대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8.11.1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약품사회공헌팀 직원들이 서울 송파구 본사 1층 로비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금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출처=한미약품
한미약품사회공헌팀 직원들이 서울 송파구 본사 1층 로비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금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출처=한미약품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한미약품그룹이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해 온 사내 금연캠페인을 확대 운영한다.

12일 한미약품은 금연치료제 노코틴출시를 기념해 그동안진행하던 금연 캠페인을 보다 구체화해 전사적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달 출시되는 노코틴은 바레니클린 성분 중 유일하게 옥살산염으로 허가받은 금연치료제로, 한미약품 제제기술로 단독 개발한 전문의약품이다.

그동안 한미약품은 사내 금연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임직원에게 장려금 또는 축하금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이달부터는 장려금(사내 복지포인트) 지급과 함께 금연 성공자 인원수 만큼 후원기금(회사 부담)을 조성해 취약계층에 이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건강에 치명적인 흡연은 인류건강을 위해 종사하는 제약인이라면당연히 피해야 하는 습관”이라며 “이번 캠페인은 자신의 건강도 지키고 기부도 할 수 있는 뜻깊은 프로그램으로, 일시적 캠페인이 아닌 장기적인 기업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노코틴 발매에 따라 정부의 금연치료 프로그램에서 사용되는 금연치료제(전문의약품) 2종 모두를 보유한 제약회사가 됐다. 나머지 1종은 FDA 승인을 받은 부프로피온염산염 성분의 금연치료제 ‘니코피온서방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