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7:32 (월)
해지펀드 골리앗 ‘엘리엇’, 현대차에 또 ‘몽니’
해지펀드 골리앗 ‘엘리엇’, 현대차에 또 ‘몽니’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8.11.1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현대자동차그룹
출처=현대자동차그룹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이 현대자동차그룹에 또 몽니를 부리고 있는 모습이다.

14일 미국 주요 매체 보도에 따르면 엘리엇은 현대차그룹 이사진에게 서신을 통해 “현대차그룹이 자본을 지나치게 보유 중”이라며 “과도하게 보유 중인 자본을 주주에게 돌려주고, 각 계열사 이사회에 독립적인 사외이사를 선임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엘리엇은 콘웨이 맥킨지의 ‘독립 분석보고서’를 인용해 “현대자동차는 8조원에서 10조원, 현대모비스는 4조원에서 6조원에 달하는 초과자본을 보유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과거 잉여현금흐름의 불투명한 운영으로 인해 상당한 자본이 비영업용 자산에 묶여 있고, 주주환원도 업계 기준에 미달됐다는 게 엘리엇의 현대차그룹에 대한 평가다.

또한 현대차그룹의 구조조정을 꾸준히 주장해온 엘리엇은 “기존 개편안이 철회되고 반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현대차그룹은 기업구조에 대한 개편을 진전시키기 위한 어떠한 실질적인 소통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자동차그룹 이사회가 ▲각 계열사 이사회에 사외이사 추가 선임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해 엘리엇과 다른 주주들과 협업 ▲주주들에게 초과자본금 환원 ▲자사주매입 우선적으로 검토 ▲모든 비핵심 자산에 대한 전략적인 검토를 실시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지금까지 현대차그룹이 보여준 제한적인 성과와 이 같은 지연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을 고려할 때, 엘리엇은 여러 제안사항을 다음 주주총회 안건으로 제출하는 가능성도 열어두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