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5:53 (금)
신한은행, 글로벌파이낸스 '외국환부문 최우수 혁신은행' 2년 연속 수상
신한은행, 글로벌파이낸스 '외국환부문 최우수 혁신은행' 2년 연속 수상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11.1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신한은행
출처=신한은행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13일 세계적 금융전문지 글로벌파이낸스 주관 ‘2019 최우수 외국환은행(Best Foreign Exchange Provider)’에서 ‘외국환부문 글로벌 최우수 혁신 은행(Most Innovative Bank Platform)’에 2년 연속으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글로벌파이낸스는 매년 외국환 관련 7개 분야의 최고 은행을 선정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7개 분야 중에서 아시아계 은행으로는 유일하게 외국환부문 글로벌 최우수 혁신 은행에 2년 연속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지난해에는 선물환과 수입신용장을 결합한 ‘신한환헷지우대수입신용장’의 혁신성을 인정받아 ‘외국환부문 글로벌 최우수 혁신 은행’으로 선정됐다.

올해는 지난 2월 출범한 모바일 통합 플랫폼 ‘신한 쏠(SOL)’ 기반 환전 및 송금서비스의 혁신성을 높게 평가받아 수상을 하게 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선진은행을 포함한 전세계 114개국 은행들과의 경쟁을 통해 외국환부문 최우수 혁신은행으로 선정됐다”며 “앞으로 혁신적이고 차별적인 외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함으로써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고 외환분야 선도 은행으로서의 위상을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