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0 16:22 (월)
“이웅열 코오롱 회장, ‘탈세 혐의’ 검찰 수사 중”
“이웅열 코오롱 회장, ‘탈세 혐의’ 검찰 수사 중”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12.0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웅열 회장./출처=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출처=코오롱그룹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지난달 말 돌연 그룹을 떠나 창업을 할 것이라고 선언했던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검찰로부터 상속세 등 탈세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검사 최호영)는 최근 이 회장 등에 대한 조세포탈 고발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기존에 수사하던 사건이 일단락되면서 최근 코오롱 관련 조세포탈 수사를 시작했다”며 “지난해 국세청에서 고발된 건이 수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국세청은 지난 2016년 코오롱그룹에 대한 세무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 회장을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수사핵심은 이 회장의 부친인 고(故) 이동찬 코오롱 명예회장이 별세하면서 자녀들에게 남긴 재산에 대한 상속세의 탈루 의혹이다.

아울러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개발한 고강도 특수섬유 '아라미드' 관련 미국 화학기업 듀폰과의 특허소송 관련 비용 처리, 코오롱인더스트리의 계열사 지분 재매각 과정에서 발생한 처분손실의 손금산입 등의 혐의도 있다.

하지만 이는 검찰의 주요 수사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는 지난 4월 조세심판원에서 코오롱인더의 회계 처리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코오롱 관계자는 “알 수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