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0 16:22 (월)
“대세는 뉴트로 감성...식품업계도 복고풍이 뜬다”
“대세는 뉴트로 감성...식품업계도 복고풍이 뜬다”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8.12.06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출처=시사브리핑DB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남인영 기자] 최신 소비 트렌드로 ‘뉴트로(New-tro)’가 각광받고 있다. ‘뉴트로’란 과거를 재현하는 데 집중한다는 뜻의 영어단어 '레트로(Retro)'와 새로움을 의미하는 접두어 ‘New’가 결합된 합성어다.

단순히 옛 것을 재현하는 ‘복고’와 달리, 밀레니얼 세대들이 주축이 되어 경험해 보지 못한 신선함에 이끌려 옛 것을 선호하는 트렌드를 의미한다. 뉴트로 트렌드는 패션, 뷰티 업계 중심으로 시작되어 이제는 외식 및 식품 업계에서도 대세로 떠올랐다.

‘그 때 그 시절’ 감성 그대로 재현해 인기

식품업계에서는 오랜시간 사랑받은 전통 메뉴들에 담긴 ‘그 때 그 시절’ 감성이 고스란히 재현된 뉴트로 제품들이 잇달아 등장해 눈길을 끈다.

태원 부대국밥./출처=스쿨푸드
태원 부대국밥./출처=스쿨푸드

종합외식기업 SF이노베이션이 운영하는 캐주얼한식 브랜드 스쿨푸드는 6.25전쟁 직후 탄생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부대찌개’를 가정간편식 형태로 만든 ‘이태원 부대국밥’을 최근 출시했다.

스쿨푸드의 ‘이태원 부대국밥’은 한식 메뉴와 가정 간편식의 이색 조합이 특징이다. 돈사골과 계육을 팔팔 끓여 우려낸 육수에 매콤한 고춧가루와 춉트햄을 듬뿍 넣어 한 끼 식사로는 물론, 술자리가 많은 연말 해장 요리로도 제격이다.

제과업계에서는 과거에 큰 사랑을 받았던 제품을 그대로 리뉴얼해 재출시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출처=롯데제과
출처=롯데제과

롯데제과는 새롭게 출시한 ‘치토스 콘스프맛’ 포장에 1990년 판매 당시 쓰인 포장 디자인을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90년대의 치토스를 떠올리는 파란색 패키지 디자인에 친근한 호랑이 캐릭터 ‘체스터’를 삽입해 치토스의 올드한 멋과 익살스러움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치토스 콘스프맛’은 치토스 자체를 일종의 향수로 느끼는 기존 소비자층은 물론, 복고 감성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 소비자들에게도 크게 사랑받고 있다.

출처=삼양식품
출처=삼양식품

삼양식품도 지난 1972년 처음 선보인 국민 과자 ‘별뽀빠이’ 47주년을 맞아 ‘레트로 별뽀빠이’를 리뉴얼 출시했다. ‘레트로 별뽀빠이’ 역시 과거 패키지 디자인에 사용됐던 삼양식품 로고와 서체를 그대로 활용해 레트로한 느낌을 잘 살린 것이 특징이다.

출시 당시 ‘추억의 요요’ 등 장난감과 패키지로 판매해 1시간 만에 1,000개 한정 수량을 완판하는 등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색다르게 즐기자!’...전통 메뉴 재해석한 이색 메뉴도 뉴트로 타고 인기

한국의 전통 메뉴를 현대적 관점으로 재해석해 주목 받는 이색 신메뉴들도 눈길을 끈다.

출처=SPC그룹 빚은
출처=SPC그룹 빚은

SPC삼립이 운영하는 떡 프랜차이즈 '빚은'은 한국의 전통 디저트인 떡을 재해석한 다양한 메뉴를 출시하며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젊은 세대들이 좋아하는 캐릭터 카카오프렌즈와 협업해 '카카오프렌즈 미니설기'를 출시하기도 했다.

아울러 설기 속에 과일 잼을 넣어 상큼한 맛을 내거나 옥수수나 치즈 등을 넣어 고소한 맛을 내는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전통 ‘떡’을 재해석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출처=남양유업
출처=남양유업

남양유업이 운영하는 아이스크림 브랜드 ‘1964백미당’ 역시 전통 견과류와 과일을 아이스크림과 결합해 선보인 신메뉴 ‘옥광밤 아이스크림’과 ‘홍시 아이스크림’ 등 2종을 잇달아 출시하며 주목 받았다.

‘옥광밤 아이스크림’과 ‘홍시 아이스크림’은 일반 밤보다 알이 크고 묵직하게 여문 옥광 밤과 잘 익은 홍시를 사용해 인공적이고 자극적인 단맛 대신, 건강하고 자연스러운 단맛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