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2:08 (수)
“첫 여성부지사 탄생”...경기도, 실·국장 및 부단체장 29명 인사 단행
“첫 여성부지사 탄생”...경기도, 실·국장 및 부단체장 29명 인사 단행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12.2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경기도
출처=경기도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경기도는 지난 28일 내년 1월 1일자로 실국장과 부단체장급 2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경기도 측은 민선 7기 주요 공약 실현을 위해 공약과제를 뚝심 있게 이끌어나갈 인재를 도 실·국장에 배치하고, 남녀와 직렬 등에 대한 형평과 안배를 고려해 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29명 가운데 16명이 승진이고, 13명이 자리를 옮겼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경기도 최초의 여성부지사 탄생이다. 도는 행정2부지사로 이화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을 내정했다. 이는 양성평등 경기도를 위해 고위직 공무원의 여성 비율을 늘리겠다는 이 지사의 약속에 따른 것이다.

앞서 지난해 8월 경기도는 정기 인사 당시 5급 승진 예정자의 여성 비율이 역대 최고인 35.4%를 기록한 바 있다.

실국장급 주요 인사를 살펴보면, 도시주택실장에 토목직류인 이종수 전 철도국장을 임용해 행정2부지사로 내정된 건축직류인 이화순 전 황해청장과의 형평성을 맞췄다.

아울러 비고시 출신 국장직위 중 가장 관심이 높은 자치행정국장에는 김기세 과천부시장을 임명했다.

비고시출신 가운데 정상균 농정해양국장을 균형발전기획실장으로, 고시출신 중 신낭현 보건복지국장을 의회사무처장으로 승진 임명해 고시와 비고시 간의 적절한 배분을 했다.

여성고위공직자 발탁을 위해서는 복지여성실장에 이순늠 여성정책과장을 임용했다. 의무직렬 가운데는 20여년 간 보건복지분야 서기관으로 재직한 류영철 보건정책과장을 보건복지국장으로 승진시켰다.

부단체장 인사는 기초지방자치단체장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배치했는데 31개 시군 부 단체장중 14명이 전보되고 17명이 유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