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0:00 (월)
넥슨 김정주 회장이 회사를 파는 이유는?
넥슨 김정주 회장이 회사를 파는 이유는?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1.03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주 회장./출처=NXC
김정주 회장./출처=NXC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게임업계의 대부 NXC 김정주 회장이 돌연 회사를 매각하겠다고 밝혀 관련업계에 충격은 안겨주고 있다.

평소 지나친 게임산업 규제로 지쳤다고 토로해 왔던 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회장이 회사를 매물로 내놨다.

3일 한국경제 보도 및 게임업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넥슨 지주회사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김 대표가 보유한 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가 보유한 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지분이다.

지난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넥슨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1조2626억엔(약 13조원)으로 NXC가 보유한 지분(47.98%) 가치만 6조원을 넘는다.

뿐만 아니라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와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등 NXC가 별도로 보유한 계열사 가치에다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전체 매각 가격은 10조원을 넘을 것이란 게 IB(투자은행) 업계의 관측이다.

매각이 성사되면 지난 2016년 삼성전자의 미국 하만 인수(9조272억원)와 2015년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인수(7조2000억원)를 뛰어넘는 국내 최대 M&A(기업인수합병) 거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김 대표가 소위 ‘넥슨 주식 사건’으로 2년여간 수사와 재판에 시달린 데다 게임산업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과 규제에 지쳐 사업을 그만둬야 할 것 같다는 의사를 주변에 밝혀왔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