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6:46 (수)
한국GM 노조, 방향 선회...“법인분리 수용”
한국GM 노조, 방향 선회...“법인분리 수용”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1.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 부평공장 전경./출처=파이낸셜리뷰
한국GM 부평공장 전경./출처=파이낸셜리뷰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한국GM 연구개발(R&D) 신설법인 설립에 맞서 부분파업 등 단체행동에 나섰던 노조가 법인분리를 받아들이고 단체협약 승계 등을 요구하는 쪽으로 투쟁 방향을 선회했다.

최근 임한택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장은 ‘조합원 동지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올해 모든 투쟁의 초점을 ‘생존권 투쟁’에 맞추고 활동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 지부장은 “신설법인으로 소속이 변경되더라도 조합원의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체협약 승계 등 할 수 있는 투쟁을 다 하겠다”며 “신설법인에는 노동조합이 없고 단체협약도 존재하지 않아 사측은 노동조합과의 교섭을 더는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지난 2일 연구개발 신설법인인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를 공식 출범했다. 이를 통해 기존 한국지엠 전체 인원 1만3000명 가운데 엔지니어링과 디자인 부문 인력 3000여 명은 신설법인으로 소속이 변경됐다.

임 지부장은 “법인분할의 핵심은 인적분할인 만큼 법인 간 인력이동에 따른 노동조합과의 협의가 필요하다”며 “이달 중순 대의원대회를 열고 앞으로 구체적인 투쟁방식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