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6:46 (수)
양승태 전 대법원장 “참담한 마음...제 부덕의 소치”
양승태 전 대법원장 “참담한 마음...제 부덕의 소치”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1.1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방송 캡처
출처=방송 캡처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출석에 앞서 이례적으로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자신이 부덕한 소치라면서도 재판개입을 하지 않은 건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11일 오전 9시경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 나타났다. 지난해 6월 경기도 성남시 자택 인근 놀이터에서 기자회견을 연 지 약 7달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기자들 앞에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면서 “법관들이 상처받고 조사까지 받은 데 대해 참담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여러 법관들이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말하고 있고 자신은 그 말을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양 전 대법원장은 “편견 없이 공정한 시각에서 소명되길 바란다”며 “재판개입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