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9 11:46 (화)
김해신공항 백지화, 국무총리에 최종판정 요청
김해신공항 백지화, 국무총리에 최종판정 요청
  • 김은희 기자
  • 승인 2019.01.17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울.경 한 목소리 국무총리실로 조속 이관 촉구

[시사브리핑 부산 김은희 기자] 16일 오전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김해 신공항 관련 '부울경 시도지사·검증단 검증 결과 보고회'에 참석해 검증 결과를 청취하고, 향후 정부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김정호(부울경 검증단장) 국회의원, 박재호 국회의원, 민홍철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경 시도지사는 공동 입장문을 통해 국토부장관에게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의 백지화와 전면적인 재검토를 요구하고,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무총리에게 최종 판정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경 시도지사와 검증단은 향후 국토부 장관 및 국무총리 면담 등을 통해 김해신공항 문제에 대한 공식적인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며, 동남권 관문공항 필요성에 대한 대시민 홍보를 비롯해 일치된 행동을 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오 시장은 모두 발언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은 800만 부··경 국민의 소망이자, 대한민국 백년지대계이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길이라고 확신한다 부울경 검증단의 검증 결과를 가지고 국토부장관과 최종 협의하고, 이 문제를 국무총리실에 조속히 이관하여 공정하고 객관적인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해신공항은 소음, 안전, 미래, 확장성, 군사공항의 한계, 주변 도시계획과의 문제 등 어느 것 하나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없다. 새로운 발상이 필요한 때이다.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제대로 건설하는 것이야말로 국가균형발전과 새로운 평화 번영의 한반도 시대에 동남권이 동북아 물류허브로 역할 하는 길이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