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7:22 (금)
'극한직업', 15일만에 천만 관객 돌파
'극한직업', 15일만에 천만 관객 돌파
  • 박병우 기자
  • 승인 2019.02.0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까지 이런 흥행은 없었다" 무서운 상승세로 천만관객 돌파
출처=CJ엔터테인먼트
출처=CJ 엔터테인먼트

[시사브리핑 박병우 기자]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이 개봉 15일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배급사 집계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지난 6일 오후 12시25분 누적 관객수1000만3087명을 달성했다.

이로서 '극한직업'은 한국영화로는 '명량' '신과함께-죄와 벌' '국제시장' 등과 함께 역대 18번째 천만 영화이자, '아바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등 천만 클럽에 가입한 5편의 외화를 포함하면 역대 23번째로 천만 영화 대열에 합류했다.

코미디 영화로는 '7번방의 선물'(2013년/1280만)에 이어 6년 만에 두 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또 CJ 엔터테인먼트는 '해운대' '광해, 왕이 된 남자' '명량' '국제시장' '베테랑'에 이어 6번째 천만 영화 배급작을 보유하게 됐다.

'극한직업'의 흥행속도는 매우 가팔랐다. 지난 1월 23일 개봉과 동시에 36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후 보름 동안 정상을 한 번도 내주지 않았다.

개봉 3~5일째 잇달아 100만~3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초반 기세를 올린 '극한직업'은 이후 8일째 400만 관객을, 10일째 500만 관객을 넘어서며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이미 천만 영화 반환점을 돌기 시작했다.

이 기간에 역대 1월 최다 일일 관객수 신기록을 26일(99만5133명)과 27일(103만2769명) 양일간 수립하기도 했다. 이후 설 연휴가 시작된 지난 2일부터 6일 까지는 역대급 웃음 신드롬과 함께 매일 100만명 전후의 관객을 모으며 천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다.

15일만에 천만 관객을 동원한 '극한직업'의 흥행 속도는 역대 23편의 천만 영화 중 세 번째 빠른 속도다. '극한직업'보다 빠르게 천만 관객 고지를 달성한 영화는 '명량'(12일), '신과함께-인과 연'(14일) 단 두 편뿐이다.

'신과함께-죄와 벌'(16일), '택시운전사'(19일), '부산행'(19일),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19일) 등도 '극한직업'의 흥행 속도에 미치지 못했다.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은 '힘내세요, 병헌씨'(2012), '스물'(2014), '바람 바람 바람'(2017>에 이어 본인의 4번째 장편 연출작만에 천만 감독 대열에 합류했다.

영화 연출 외에도 '과속스캔들'(2008), '써니'(2011) 각색에 참여하는 등 자신만의 말맛 코미디를 선보이며 꾸준히 웃음의 길을 고수해 얻은 결실이다.

이병헌 감독은 “얼떨떨하다. 함께 작업하며 고생한 스탭, 배우들과 기분좋게 웃을 수 있어 행복하고 무엇보다 관객분들께 감사하다”며 천만 돌파 소감을 전했다.

류승룡 또한 자신의 출연 작품 중 4번째 1천만 영화를 배출했다. 류승룡은 '극한직업' 이전 '광해, 왕이 된 남자'(2012년/1230만), '7번방의 선물'(2013년/1280만), '명량'(2014년/1760만) 등 세 편의 천만 영화 출연을 통해 흥행력을 검증 받은 바 있다.

여기에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으로 웃음과 액션을 동시에 선보인 이하늬, '범죄도시'의 위성락과 180도 다른 연기 변신에 성공한 진선규, '응답하라 1988' '부라더' 등을 통해 예열시킨 코믹 본능을 제대로 발산하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이동휘, 영화에서 신선한 웃음을 선사한 ‘멍뭉미’ 공명까지 모두가 주연작으로는 첫 천만 영화를 기록하는 행운을 안았다.

영화가 흥행하면서 '극한직업' 속 고반장(류승룡 분)의 명대사인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는 일약 국민 유행어가 될 조짐이다. 해당 대사를 패러디한 “지금까지 이런 OO은 없었다” 혹은 “이것은 OO인가 OO인가”식의 언어 유희들이 영화의 흥행과 함께 SNS에 급증하고 있다.

또한 수원에서는 실제 ‘수원왕갈비 통닭’ 메뉴가 등장하는가 하면 수원시에서도 영화 패러디 영상을 제작해 지역 명물 음식 알리기에 나섰다.

'극한직업'의 흥행 요인은 ‘순도 100% 웃음’에 대한 평가가 주를 이룬다. “제대로 웃기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힌 바 있는 이병헌 감독 특유의 말맛 코미디와 완벽한 팀케미로 캐릭터를 완성해 낸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이 어우러지며 쉴새 없이 터지는 웃음을 선사했다.

‘웃고 싶어서 다시 본다’, ‘가족들과 함께 재관람하겠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어 N차 관람 열풍은 물론, 중장년까지 관람층이 확대될 경우 '극한직업'의 신드롬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