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6:27 (월)
우리술 전통주를 체험하고 싶다면...전통주갤러리로
우리술 전통주를 체험하고 싶다면...전통주갤러리로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9.02.0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전통주갤러리
출처=전통주갤러리

[시사브리핑 남인영 기자] 서울 강남의 이색 체험 및 데이트 코스로도 유명한 전통주 갤러리는 올해 2월의 술, 겨울의 마지막 달, 시샘달을 상징하는 전통주 5종을 선정하였다고 8일 밝혔다.

막걸리부분 우렁이 쌀 손막걸리, 부산 금정산성 막걸리, 약주부분의 김포예주, 증류식 소주 부분에 충북 청주 풍정사계 동, 한국와인부분에는 경남 사천 오름주가 참다래와인 70004S이 선정되었다.

막걸리 부분으로 선정된 우렁이 쌀 손막걸리는 친환경 농법의 우렁이 쌀로 빚은 충남 논산 충남 양촌 양조장의 전통주다.

우렁이를 활용한 친환경 농법의 고급 쌀로 빚은 막걸리로 알코올 도수는 일반적인 막걸리보다 높은 7.5도다. 논산의 양촌 양조장은 1930년대에 지어진 양조장으로, 일제의 적산가옥과 한옥의 형태 모두를 가지고 있는 곳이다.

현재 농식품부 찾아가는 양조장으로도 지정되어 있으며, 막걸리 빚기 및 양조장 견학 등 다양한 체험도 함께 할 수 있다. 겨울에는 논산 양촌면의 특산품인 양촌 곶감과 같이 즐기면 좋다.

막걸리 부분으로 선정된 부산 금정산성 막걸리는 부산의 유명한 지역 막걸리로, 누룩마을이 있던 금정산성 마을에서 빚는 막걸리이다.

금정산성의 막걸리는 쌀을 주원료로 대한민국 제 1호 민속주로 지정됐다. 그 비결은 특유의 넓은 전통누룩을 사용해 기존의 막걸리와 다른 요구르트와 같은 새콤한 맛을 낸 것이다.

가장 잘 어울리는 음식은 인기 메뉴인 금정산성 마을의 흑염소 불고기가 손꼽힌다. 또 이 마을의 양조장은 논산 양촌 양조장과 더불어 ‘농림축산식품부가 찾아가는 양조장’으로 지정됐다. 관광객들은 다양한 체험과 견학을 즐겨볼 수 있다.

약주 부분에 선정된 김포예주는 85년 역사의 김포양조에서 김포 금쌀을 가지고 만들었다. 예로부터 한강유역은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지정학적 위치를 가지고 곳이다. 그 이유 중 하나가 김포 평야가 있기 때문이다.

이 김포평야에서 나오는 김포 금쌀이라는 프리미엄 원료로 만든 약주가 바로 김포예주다. 옅은 황금빛의 색부터 쌀이 주는 그윽한 맛과 향이 아주 매력적이다. 알코올 도수는 13도이다.

증류식 소주 부분에 선정된 충북 청주 풍정사계 동은 트럼프 만찬주로 유명한 약주 풍정사계 춘을 증류한 증류식 소주다. 1년 이상을 숙성하며 겨울을 나기 때문에 겨울 동(冬)이라는 명칭이 붙여져 있다.

일반적인 고두밥이 아닌 백설기로 빚는 이 술은 높은 도수(42%)임에도 불구하고, 뭉근한 단맛이 나는 것이 특징으로 마니아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청주의 화양에서 나오고 있다.

한국와인부분에는 경남 사천 오름주가 참다래와인 70004S이 선정되었다. 경남 사천시의 친환경 참다래로 만든 알코올 도수 8의 와인이다. 전용 와인터널에서 10개월을 숙성시켜 출시되고 있으며, 새콤하면서 상큼한 맛이 좋다는 평이다.

70004S라는 제품명은 삼천포시와 사천군을 더한 숫자다. 사천군을 숫자 4000에, 삼천포시를 3004로 비유해서 더하니 7004가 됐고, 여기에 스윗하다는 표시의 S가 들어가 참다래와인 70004S가 탄생하게 되었다.

오름주가는 “1995년 삼천포시가 사천군과 통합되면서 여전히 지명에 대한 논란 및 갈등이 있다”며 “이런 것을 아우른다는 취지로 제품명을 사천군과 삼천포 시 모두를 나타낼 수 있도록 고민하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