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5:57 (목)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코톨드 컬렉션: 인상주의에 대한 시선’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코톨드 컬렉션: 인상주의에 대한 시선’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9.02.21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두아르 마네의 폴리베르제르의 술집./출처=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에두아르 마네의 폴리베르제르의 술집./출처=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시사브리핑 남인영 기자]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과 코톨드 갤러리가 파리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에서 ‘코톨드 컬렉션: 인상주의에 대한 시선’ 전시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인상주의 미술에 있어 주요 컬렉션 중 하나로 손꼽히는 사무엘 코톨드의 컬렉션을 탐구한다. 영국의 기업가 겸 후원자인 사무엘 코톨드의 소장품이 파리에서 선보여지는 것은 60년 만이다.

런던 소재의 코톨드 갤러리가 지난해 9월부터 보수공사로 일시 폐관하면서 기획된 이번 전시는 주로 회화와 일부 그래픽 작품으로 구성된 사무엘 코톨드 컬렉션 소장품 100여 점의 작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지금까지 소장품의 대부분은 코톨드 갤러리에 상설전으로 소개되어 왔으며, 세계적인 국공립 및 사립 미술관에서도 전시된 바 있다. 이번 전시에는 사무엘 코톨드의 형제 스티븐코톨드가 소장했던 윌리엄터너의 수채화도 포함된다.

전시는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의 가장 위대한 프랑스 회화 작품(마네, 쇠라, 세잔, 반 고흐, 고갱을 접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선사한다. 또한, 사무엘 코톨드의 선구자적인 컬렉터로서의 역할과 그가 영국 내 인상주의 미술이 인정받는 데 미친 영향을 조명한다.

그의 컬렉션은 에두아르마네의 ‘폴리-베르제르의 술집’, 고갱이 타히티 여인 누드를 그린 대작 ‘네버모어’, 르누아르의 ‘특별관람석’, 빈센트 반 고흐의 가장 유명한 작품중 하나인 ‘귀에 붕대를 감은 자화상’ 같이 상징적인 작품과 함께 성장했으며, 반 고흐의 작품은 1955년 오랑주리 미술관에서 전시된 후 처음으로 파리를 다시 찾았다.

‘코톨드 컬렉션: 인상주의에 대한 시선’은 이전에 개최되었던 전시 ‘열정의 열쇠’(2014-2015), ‘현대미술의 아이콘: 시츄킨 컬렉션’(2016-2017), ‘모마 인 파리’(2017-2018)의 연장선상에 있다.

각 전시는 시대를 앞서간 자선가에 의해 수집된, 모더니티의 상징인 주요 작품으로 구성된 컬렉션을 보여주려는 재단 미술관의 열정에서 기획됐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관계자는“이번 전시로 역사적 관점을 기반으로 한 현대의 창작을 맥락화한 프로그램 소개에 전념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