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07:41 (일)
세계여성의 날, 여성 응원을 위한 이벤트 눈길
세계여성의 날, 여성 응원을 위한 이벤트 눈길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9.03.0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남인영 기자] 8일 오늘은 세계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해 지난 1975년 UN이 지정한 세계 여성의 날이다.

올해로 111주년을 맞는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기업과 지자체 및 분야별 곳곳에서  축하와 기념행사를 진행되고 한국 여성의 인권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글로벌 뷰티브랜드 랑콤은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오는 10일까지 ‘2019 랑콤 우먼스 위크’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프로모션 기간 제품 할인과 무료 샘플을 증정하고, ‘세계 여성의 날’인 8일에는 모든 구매고객에게 장미꽃 생화 1송이를 제공한다.

아울러 오는 14일까지 한남동 엔트러사이트 카페에서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라는 주제로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들 사진을 전시하며 여성의 행복을 응원할 예정이다.

나이키는 여성들을 위한 ‘2019 우먼스 저스트 두잇(2019 Women's Just Do It)’ 캠페인을 선보여 10일까지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한다.

이 가운데 8일부터 10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대규모 스포츠 행사인 ‘#위대한 페스티벌’ 행사를 개최해 여성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종목의 스포츠 행사를 선보이고 뮤직 페스티벌도 진행한다.

출판사 창비는 9일 마포구 서교동 카페창비에서 3.8 세계여성의 날 맞이 플리마켓을 개최한다.

플리마켓명 ‘여전히 어린 우리’에서는 각종 분야의 문화예술인과 작가, 평론가들의 애장품을 판매하고, 행사 수익금은 아동보호기구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기부돼 여성 아동 교육 지원, 국내 아동 긴급 지원 등에 사용된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도 11일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청년여성, 우리가 만드는 평등한 일터’ 집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스타트업계미투 #채용성차별 #게임업계 페미니즘 사상검증 등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조사한 여성 차별 사례로 청년 여성들이 노동현장에서 격은 차별과 사례를 듣고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논의할 계획이다.

이처럼 기업과 지역 단체에서 여성 인권신장을 위한 기념일 행사를 진행하며 여성을 응원하는 반면 실제 대한민국 여성의 처우에 대한 지표보고는 한국 여성의 사기를 떨어뜨렸다.

한 컨설팅 회사에서 발표한 보고에서 33개 OECD회원국 가운데 직장 내 여성들이 가장 나쁜 처우를 받는 국가가 한국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