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5:57 (목)
고의 상장폐지설 도는 ‘라이트론’...“절대 그건 사실 없다”
고의 상장폐지설 도는 ‘라이트론’...“절대 그건 사실 없다”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3.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라이트론은 항간에 떠돌고 있는 고의 상폐설 및 이로 인한 루머 등에 대해서 절대 그런 사실은 없다고 20일 밝혔다.

라이트론 측은 현재 주주들이 걱정하고 있는 자금거래로 인한 투자미수금 등은 이달까지 거의 대부분 회수가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회수 의문도 사라진 상태이며, 감사보고서 특수관계자 주석에 공시됐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감사보고서 의견거절은 특수관계자들과 함께 진행한 타 상장사 인수과정에서 자금거래의 타당성을 충분히 입증하지 못했였고, 투자과정에서 발생한 인감관리에 대한 내부관리 소홀로 우발가능성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시키지 못한 사유라고 밝혔다.

또한 라이트론은 이 같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현재 국내 최고의 전문가 집단과 회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조속히 거래소에 이의신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회수의문이 해소됐고, 건실한 신규최대주주 변경 및 회사의 견고한 실적이 뒷받침 되므로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감사인 측과 재감사 계약체결을 위한 준비를 내부적으로 진행 중에 있으며,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감사인 측에 요청할 방침이다.

라이트론은 감사인 측에서 재감사를 통하여 의견거절사유에 대해 충분한 확신을 갖게 하기 위하여 만반의 준비를 기하고 있다.

라이트론 관계자는 “대산주택의 라이트론 인수는 감사보고서 의견거절과 무관하게 마무리될 예정”이라며 “이번 정기주총을 통해 선임될 대산주택에서 추천한 신규 경영진들 역시 회사를 빠른 시일안에 정상화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