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5:57 (목)
미세먼지 심각한데...관용차 10대 중 7대가 ‘경유차’
미세먼지 심각한데...관용차 10대 중 7대가 ‘경유차’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3.2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파이낸셜리뷰
출처=파이낸셜리뷰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해가 갈수록 미세먼지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관용차의 경유차 비율이 자가용과 영업용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5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월말 기준 우리나라에는 2329만7688대의 자동차가 등록돼 있으며, 이 가운데 42.8%에 해당하는 997만5645대가 경유차다.

이 가운데 자가용으로 등록된 2162만1574대 중 42.4%에 해당하는 916만7067대가 경유차이고, 영업용은 전체 158만6312대 중 47.2%에 해당하는 74만9251대가 경유차다.

하지만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관용차 8만9802대 중 경유차가 5만9327대로서 경유차 비율이 66.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가 현재 경유차 등급 분류 작업을 하고 있어 공공기관이 보유한 노후경유차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아직 없으나, 자가용, 영업용 등과 같은 일반 차량의 경유차 비율에 비하면 관용차의 경유차 비율은 과하다는 지적이다.

신창현 의원은 “정부가 2030년 공공기관 경유차 제로화를 목표로 경유차 감축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공공부문은 민간부문보다 더 엄격한 기준이 필요하다”며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등에 과감한 예산지원으로 정부가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